농민단체 제주 마늘수매가 수용 "근본적 해결책 마련해야"
농민단체 제주 마늘수매가 수용 "근본적 해결책 마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마늘농가들이 수매가격 추가 인상 요구를 중단하면서 1kg당 2300원 조정(안)을 수용했다. 다만, 매년 반복되는 수매가격 논란 해결을 위한 근본적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마늘생산자협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1kg당 마늘 수매가격 2300원 결정은 제주농업을 포기한 것이고, 파산 신청한 것”이라며 “농민 피눈물에 마늘생산자협회는 참담한 심정을 금할길이 없다"며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을 범하지 말 것을 경고했지만, 이런 결과를 만든 정부와 제주도정, 농협, 마늘 주산지협의체 조합장은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도 했다.
 
이들은 “본질을 망각하고 책임을 농가에만 전가해 가격 결정한 것에 대해 농민단체로서 너무 가슴이 아프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전 재배면적 조절만이 답이 아니다. 생산조정하더라도 비계약물량을 조절하라고 수차례 요구해왔다. 그러나 채소가격안정제 자금으로 산지폐기해 농협 계약 물량을 조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협이 농민의 어려운 짐을 덜어줄 수 있는 조직이기에 크게 저항하지 않았다. 산지폐기만 2200여톤이다. 육지부 마늘은 이상 기후로 인해 자연재해로 인정될 정도로 2차생장이 30% 정도 저해돼 상품성이 떨어진 상태다. 앞으로의 전망은 우려한 만큼 나쁜 편이 아닌데도 마늘 수매가격을 2000원으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마늘생산자협회는 “그나마 농민들이 저항해 수매가격이 2300원으로 조정됐다. 제주 뿐만 아니라 전국 마늘 농가를 우롱한 것”이라며 “농협은 어렵다고 하는데 마늘수매 계약서에 조합경영난을 감안하고 결정하라는 조항은 어디에도 없을뿐더러 자구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민들은 “농협도 법에 부여된 감사를 시행해 원인을 파악하고 조합원이 더 이상 고통당하지 않게 해야 한다. 작금의 손실은 조합이 충분히 줄일 수 있었다. 경영상의 문제까지 조합원인 농민에게 전가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조합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의 실상을 낱낱이 밝히고 농협이 조합원의 목숨줄을 쥐는 일이 없도록 개혁하는 철저한 감시자가 되겠다. 2300원은 농민으로선 생계를 보장받을 수 없는 가격이다. 그럼에도 수매가에 대한 추가 인상 요구를 중단하고, 거시적 관점에서 매년 반복되는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책을 제안한다”고 사실상 수용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파종후 계약을 파종전 계약으로 바꿔야 한다. 거대상인에 납품하는 방식으로는 가격 하락을 막을 수 없다”며 “정부와 제주도정은 물류비예산을 편성해 지원해야 한다. 새로운 제도와 지원이 없으면 제주마늘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요구했다.
 
협회는 “제주마늘 주산지협의체를 해체하고 생산자단체가 참여하는 기구를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 생산자와 소통하는 창구가 되고 그곳에서 가격을 결정해야 한다. 더 이상 독선적이고, 일방적인 가격 결정은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관·농협으로 구성된 제주마늘 경쟁력강화 협의회를 신속히 가동해 중장기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 마늘을 포기했을 때 제주농업이 무너지는 것을 알기에 절대로 포기하지 않겠다. 농민을 무시하고 이뤄지는 모든 행태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대책 말해주마 2020-05-22 21:24:47
내년부터 아무도 마늘 농사 짓지마라

너가 마늘 선택해서 농사 짓고 누구 탓이냐?
221.***.***.137

대정 2020-05-22 20:07:16
성명서에 마늘 농간들의 자기반성은 한줄도 없다.
현재의 상황 모두 놈탓이다! 할 말은 많으나 나도 농민이라 입 닫겠다! 지켜보겠다!
3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