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 농기계 전동자율화 MOU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 농기계 전동자율화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농과대학 등 7개 기관과 전동 자율주행 농기계 연구-실증 추진

농기계 전동·자율주행을 통한 농업농촌 인력난 해소와 경영비 절감 등이 추진된다.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27일 제주도 농업기술원에서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제주도, 농업기술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 한국농업인단체연합, (주)대동공업과 함께 전동 자율주행 농기계 연구개발과 현장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에 따라 각 기관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전동자율주행 농기계 연구개발과 현장실증, 보급촉진 정책화 등을 공동 협력키로 했다.
 
농기계 전동자율화를 통해 인력난 해소와 경영비 절감 등을 추진하고, 배출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는 등 최적의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각 기관들은 정밀농업(Precision Agriculture) 확산 사업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농기계에 접목해 각종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작물의 생육, 토양, 병해충 등 파악, 농업 생산량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석하 서울대 농과대학장은 “MOU체결로 미래 농업의 핵심기술인 농기계 전동화와 자율주행이라는 프로젝트를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했다. 관련 분야에서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성과를 도출하는 산·학·연·관 공동연구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문삼 한농연 상임대표는 “전동자율주행 농기계가 농업농촌의 심각한 인력난을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경쟁력 강화에 도움될 것”이라며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과 같이 전동자율주행 농기계 구입 보조금 지원제가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환 전기차엑스포 이사장은 “전동자율주행 농기계 연구개발과 현장실증, 보급촉진 활동이 우리 농업농촌 경쟁력이 강화되는 효과가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 국내 농기계 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 수출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글로벌 플랫폼 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