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시멘트회사 파업 해결 의지 보여라”
민주노총 제주 “시멘트회사 파업 해결 의지 보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1차 본교섭 결렬...BCT노조 “업체, 근거자료 부정하며 해결 가로막고 있다”

49일째 이어진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에 따른 도-BCT운전자-시멘트업계의 협상이 28일 결렬됨에 따라 BCT 노조는 “노조가 제시한 근거자료까지 부정하는 시멘트회사는 파업 해결 의지가 있긴 한가”며 되묻고 “시멘트업체의 진지하고 성실한 교섭 자세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시멘트업체의 불성실한 교섭 태도에 BCT 노동자들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며 “업체는 제주지역 BCT 노동자들의 실태 및 개선안의 근거자료를 원천 부정하고 책임 있는 입장 또한 제시하지 않아 교섭이 난항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가 제시한 2019년 운임 대비 평균 12% 인상안과 시멘트업체가 주장하고 있는 63% 인상안의 차이를 제시하며 주장을 펼쳤다.

2019 현행 운임 대비 노동조합 요구안 인상율. 제공=민주노총 제주본부.

노조는 “시멘트업체는 노조가 제시한 근거자료를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인 기준만 고수하고 있다. 차이를 줄이기 위한 교섭의 출발점조차 지키지 않아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기 파업 문제를 해결키 위해 업체의 책임 있는 의지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제주도 역시 업체가 입장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또 “제주도는 ‘제주 BCT 안전운임 협의회 구성 계획’을 제시했다. 지난번 협상에서 노조가 제안하고 도지사가 수용한 BCT 문제 해결 대타협기구 구성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업체는 이마저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6월 2일 재개 예정인 2차 본교섭에서 시멘트업체가 제대로 된 입장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요구했다.

BCT 노동자들의 파업 장기화에 따라 해결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으나 시멘트업계와 노동자 간 의견 대립으로 인해 협상이 결렬되며 제주 건설경기에 먹구름이 짙어가는 상황에서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9
도민 2020-06-03 12:59:07
어짜피 제주도에 건설 일거리도 없다... 데모하건 말건 무시해라.
49.***.***.237

진실은? 2020-06-01 22:20:39
12%인상 63% 인상 무었이 진실일까요...아는 사람들은 알겠죠...이번파업으로 조만간 문닫을 회사중 한곳입니다...누구의 책임일까요? 레민콘사? 양회사? BCT차량? 그건 모르겠고 내가 망하면 다같이 망해야죠...
121.***.***.181


파업찬성 2020-06-01 11:14:04
이번에 토건족들 씨를 말리자!!
제주도 개발을 절대반대한다!!
계속 파업해라!!
110.***.***.24

거지 2020-06-01 08:36:50
민노 개새끼들 선동하지말구 꺼져라
223.***.***.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