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T노동자 협상 결렬에 분노 “시멘트업계 무책임 탓”
BCT노동자 협상 결렬에 분노 “시멘트업계 무책임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합당한 요구 묵살"...6월2일 2차 본교섭 재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 등이 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 등이 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노동자들이 안전운임제 적용을 두고 제주도-시멘트업계와 벌인 협상이 결렬된 것을 강력 규탄했다. 시멘트업계가 노조의 요구안과 파업 이유를 부정하는 등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는 주장이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 등은 1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멘트 회사의 무책임한 교섭 참여와 파업 장기화 방관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BCT 파업 장기화로 화물노동자의 생계가 끊기다 못해 가정경제가 파탄나고 도민들의 고통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시멘트회사는 사회적 여론에 등 떠밀려 교섭자리에 나오긴 했지만 파업을 야기한 책임과 해결의지를 찾아볼 수 없는 오만한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화물노동자의 요구는 분명했다. 적자나지 않을 운임, 과적하지 않아도, 목숨을 걸지 않아도 생계가 보장되는 운임이었다"며 "노조의 절박한 요구에 시멘트회사는 교묘한 숫자 논리로 대응하며 BCT 화물노동자의 생계와 도로의 안전을 수치로만 이윤으로만 계산하며 팬대를 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조는 제주지역 건설경기가 호황일 때 막대한 이윤을 남겨 온 시멘트 회사가 노동자의 요구를 묵살한다고 성토했다. 노조는 "최근 A업체는 2019년 1분기 대비 올해 영업이익 42.7%의 성장을 자랑했다. 그동안 제주에서 막대한 돈을 벌어놓고, 제주건설경기 호황이 종료되니 허리띠는 노동자보고 졸라메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멘트 업계에 대해 △제대로 된 입장을 마련해 교섭에 참여할 것 △파업 장기화에 대한 책임을 통과하고 제주도민에 사과할 것 △노조의 요구를 인정하고 운임 정상화를 위해 노력할 것 등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BCT노조는 제주지역 시멘트회사 3사, 제주도 등은 교섭을 갖고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안전운임제에 준해 2019년 현행 BCT운임 대비 12% 운임 인상안을 요구했지만, 교섭은 최종 결렬됐다. 

BCT 파업이 50여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BCT노동자들과 시멘트업계는 오는 2일 2차 본교섭을 가질 예정이다. 노조는 "1차 교섭자리에서 보인 무책임한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 2차 본교섭에서는 보다 진전 있는 입장 제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4
우근민 2020-06-02 20:26:45
박연수 민노총 화물연대 정책국장은 “최저운임제 도입 이전, BCT차량이 한차례 시멘트를 운반하면 11만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지금은 7만원에 머물고 있다. 운전자들의 생계 보장을 위해 운임 인상으로 최저 9만원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시멘트 제조사들은 국토부가 고시한 최저운임(안전운임)의 12%를 인상하되, 노조가 요구한 실질 운임 인상률 55%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완전 도둑놈들이네
55% 인상이라니 에라이 도둑넘들아

너희 타이어값이랑 주유비55% 인상하면 가만히 있겠냐?
223.***.***.196

도민 2020-06-02 19:26:08
솔직히 말해서 고용보험도 안되있고 산재보험도 가입 안되있는 노동자들이다.. 국가에서는 이들 없으면 마비가 될 정도로 피해가 막심하면서도 이들의 중요성을 몰랐는지 이들이 근로자로 보지 않고 그냥 돈 많이 버는 사업가라고 생각을 하는게 문제인것이다.
본인들은 돈이 안된다고 해서 파업을 하고 생활이 힘들다고 해서 파업을 하는데 다른이들은 이들은 돈도 많이 벌면서 파업을 한다고 하고 하니까 의견이 맞지 않아서 파업이 오래갈수 밖에 없다는것이다. 국가에서는 이들에게 해줄껀 해줘야 한다. 근로자로서 인정도 해줘야 하고 산재보험과 고용보험은 무조건 소속회사측에서 해줘야 한다.
112.***.***.204

여러분 2020-06-02 17:27:30
각자 도생합시다.

화물노조원들 계속 고생하고

시멘트 화사도 고생하고

일용직 건설 노동자들도 고생하고

저는 이만 제주도 떠납니다.

열심히 살았는데 이제 더 이상 못 참겠네요.

웈지도 코로나로 엉망인데 그래도 여기보다야 괜찮겠죠.

사회 이기주의에 만연한 갑과 을의 횡포? 아니 자기 그릇 지키기에......지쳐버린 갑도 아닌 을도 아닌 병은 떠납니다.
223.***.***.116

오늘도 2020-06-02 16:58:34
오늘도 결렬이라네.
어쩌냐? 양회사들은 꿈쩍도 안 함.

여러분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 좀 올려주시지요.
뭐 이래 살겠습니까?

요즘 포대 시멜트도 물량이 모자라 순식간에 시멘트값 올렸다네요.

아마도 bct 파업은 실패하리라 봅니다.
223.***.***.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