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판 다 찾아간 렌터카...제주 관광객 확진에 ‘속앓이’
번호판 다 찾아간 렌터카...제주 관광객 확진에 ‘속앓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차 활기를 되찾던 제주지역 렌터카 업계가 관광객으로 촉발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일 제주도에 따르면 차량 가동률 감소로 사상 초유의 무더기 자동차대여사업 휴지 허가신청에 나선 업체들이 성수기에 대비해 이를 철회하고 번호판을 대부분 회수했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16조와 시행규칙 38조에 따라 자동차대여사업자는 폐지에 관한 총회 또는 이사회 의결서를 첨부해 시·도지사에 휴지 허가 신청을 할 수 있다.

도내 렌터카 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관광객이 급감하자 3월초부터 번호판을 반납하는 휴지신청에 나섰다. 4월에는 역대 최대치인 1500대가 번호판을 뜯어내 직접 도청에 반납했다.

업체마다 차고지에 넘쳐나는 차량 유지비를 일부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 휴지 신청시 해당 차량의 보험료가 감면돼 지출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3월 초만에도 주말 관광객이 1만명 수준으로 곤두박질 쳤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고 정부가 5월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하면서 관광객도 덩달아 늘었다.

5월30일에는 주말 관광객이 3만명에 육박하는 2만9000명까지 치솟았다. 월간 관광객도 3월  47만7176명에서 4월 54만1099명, 5월에는 76만6834명(30일 기준)으로 점차 늘고 있다.
  
렌터카 업체 관계자는 “코로나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렌터카 예약률도 전년대비 60%까지 올라왔다”며 “성수기를 앞두고 또 악재가 터지면서 6월 시장을 예측하기 어려워졌다”고 토로했다. 

단체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전세버스 업계는 회복세가 상대적으로 더딘 상황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전세버스 1841대 중 40%인 748대가 휴지신청을 이어가고 있다. 3월 초만에도 392대였지만 두 달 사이 갑절 가까이 오히려 늘었다.  

등교수업 연기로 수학여행단이 자취를 감추고 워크숍 등 단체 행사도 사실상 끊기면서 좀처럼 예약률을 끌어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개별 관광객이 이용하는 렌터카와 단체가 이용하는 전세버스 업계의 상황이 다를 수밖에 없다”며 “업체별 휴지 허가신청이 이 같은 상황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제주에서는 25일부터 27일까지 2박3일간 여행한 관광객 25명 중 6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 3명도 2차 감염돼 관련 확진자가 9명으로 늘었다.

제주도는 공항과 렌터카, 숙소 등 이들 관광객 일행과 접촉한 159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해병 2020-06-02 11:57:01
렌트카요금 하안재보단 현재 렌트카수량을 50%정도 감축해야 함!
27.***.***.134

1983 2020-06-01 18:58:59
렌트카 요금 하한제 적용 해 주세요..렌트카들 요금 덤핑 때문에 전세버스들만 죽어납니다!!!
218.***.***.139

제주도 재난지구 2020-06-01 12:58:40
선포해라 ~~
도저히 힘들어서 못살겠다
공항 항만 폐쇄
도민들만이라도
편안게 살게 하던지
이것도 저것도 아니구
장사 안되어서 부도 직쥔이다
110.***.***.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