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후보자 12일 인사청문회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후보자 12일 인사청문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도시위원회 주관…“도덕성 및 경영능력․자질 현미경 검증”

김정학 제주도개발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오는 12일 열린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1일 오전 제주도개발공사 사장 예정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안을 채택했다.

이는 제주도가 지난달 29일 제주도의회에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지방공기업 사장 인사청문회는 공기업 및 출자출연기관장 인사청문회 실시에 관한 지침에 따라 별도의 인사청문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지 않고 소관 상임위가 맡아 진행한다.

이에 따라 박원철 위원장(한림읍)을 비롯해 강성민(이도2동을), 강성의(화북동), 강연호(표선면), 김용범(정방·중앙·천지동), 안창남(삼양봉개동), 이상봉(노형을) 의원 등 57명이 청문위원이 된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5, 미래통합당 1, 무소속 1명이다.

청문회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다. 김정학 사장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은 물론 도내 최대 공기업으로서 공공자원인 지하수를 제주의 먹거리 산업으로 발전시킬 미래비전과 전문적인 능력 등을 집중 점검하게 된다.

1982년 공직에 입문한 김 후보자는 제주도 정책기획관과 특별자치행정국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역임한 뒤 20177월 퇴직했다.

환경도시위는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마친 날로부터 3일 안에 적격·부적격 의견이 담긴 청문심사경과보고서를 작성한 뒤 본회의 또는 의장 보고를 거쳐 원희룡 지사에게 보내게 된다. 원 지사는 이를 토대로 최종 임명 여부를 결정한다.

그렇다고 청문심사경과보고서의 적격부적격 의견이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다.

박원철 위원장은 제주개발공사의 운영 정상화가 시급하기는 하지만 사장 역할의 중요성과 도민사회에 대한 영향력이 막중한 만큼 자질을 신중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경수 전 사장은 지난해 12월 공사 설립 24년 만에 처음으로 발생한 총파업과 제주삼다수 생산 중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20174월 취임한 오 전 사장의 임기는 올해 4월까지였지만 중도 사퇴로 현재까지 5개월 넘게 사장직에 공백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전문경영인 2020-06-02 14:12:50
어떤 사람이 전문경영인일까요?
내가 해봐서 다안다라는 사람, 삼성 출신, 컨설턴트 출신 ?
노조에 겁먹어서 도망가고, 지멋대로하다 비위 발각되서 부랴부랴 도망가고...


에고머니나~~
14.***.***.136

전문경영인에게맡겨라 2020-06-02 01:38:18
매번 해당분야에 경력이 없거나 약하신 분들을 낙하산
인사 하지말고(정실인사 )
차라리 삼성맨이 더 낫지않을까 ㆍㆍ
223.***.***.203

공정한사회 2020-06-01 15:22:52
공직자가명예롭게퇴임하는것으로만족하라
개발공사는전문경영인에게맡겨야한다
도의회의원들의분발을촉구한다
제주도는계속후퇴의길걷고있다
도지사는각성하라
223.***.***.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