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판 팬텀싱어? 아마추어 성악가 발굴한다
제주판 팬텀싱어? 아마추어 성악가 발굴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예술의전당, 성악가 발굴 사업 계획...초등부, 일반부 등 4개 분야

실력과 재능을 겸비한 제주지역 아마추어 성악가를 서귀포예술의전당(예술의전당)이 발굴한다.

예술의전당은 초등부, 청소년부, 대학부, 일반부까지 4개 분야에 걸쳐 총 40명의 제주지역 비전공 성악 애호가를 공개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10월 30일과 31일 이틀 간 예술의전당이 주관하는 기획공연 <문화를 꿈꾸며 삶을 노래하며>에 출연한다.

선정 과정은 심사용 음원 파일을 받아 성악 전문 심사위원 3인이 가창력을 검증하고 결정한다. 음원 파일은 가곡과 아리아 중 자유곡 1곡을 제출하면 된다. 초등학생은 동요도 가능하다. 이 밖에 자세한 모집 내용은 7월 중에 나올 예정이며 신청 접수는 8월 중으로 받는다. 

예술의전당은 “비전공 성악가 중에서도 놀라운 목소리를 가진 사람들이 많다”면서 “역량을 펼칠 기회가 없어 고민하는 이들에게 무대 기회를 제공해 생활문화 예술 활동 장려를 통한 클래식 저변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064-760-33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