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회 현충일 추념식, 원희룡 "튼튼한 안보 최우선"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원희룡 "튼튼한 안보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차단 위해 참석자-의례 등 대폭 축소
6일 오전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참전용사 기념탑에서 봉행된 제65주년 현충일 추념식.
6일 오전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참전용사 기념탑에서 봉행된 제65주년 현충일 추념식.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 참전기념탑 앞에서 봉행됐다.

이날 추념식은 제주국립묘지 조성공사로 인해 예년과 달리 행사장소를 신산공원 내 6.25기념탑으로 변경했다.

또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을 위해 규모와 순서를 대폭 축소했다. 당초 850여명이 모이던 인원은 50여명으로 줄였고, 추모노래, 헌시낭송, 조총발사 등의 순서도 모두 생략했다.

추념식에는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해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김병구 제주지방경찰청장, 김성종 제주해양경찰청장, 진규상 해병대 9여단장 등 기관단체장과 전몰군경유족회·광복회 등 보훈단체가 참석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추념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도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가유공자와 유족 분들을 모두 모시지 못했지만, 나라와 겨레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한 추모와 존경, 감사의 마음은 더욱 각별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가 꽃 피우고 평화로운 일상을 누릴 수 있기까지 많은 분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다"며 "나라를 위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튼튼한 안보를 최우선 가치로 보훈의 역사적 유산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올해부터 국가유공자 유가족에게 현충수당을, 그리고 참전유공자 배우자에게 복지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면서 "2022년 현충일은 제주국립묘지에서 추모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6일 오전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참전용사 기념탑에서 봉행된 제65주년 현충일 추념식.
6일 오전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참전용사 기념탑에서 봉행된 제65주년 현충일 추념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안보보다 2020-06-08 15:37:37
튼튼한 안보는 대통령께서 잘 하실꺼니깐
신경쓰지 마시고
지사께서는 제주도공직사회의 청렴을 챙기시길...
음주운전 범죄자 줄줄이 행정시장으로 지명하시마시고...
39.***.***.26


요즘 2020-06-07 21:13:44
지금 이나라는 안보가 안전한가?과연...
175.***.***.111

국민 2020-06-06 20:29:28
원지사는 현충일에 6.25전몰장병을 우선 추모하는 것 보니 잘하는 처사다. 그러나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는 현충일에 6.25전물장병이나 서해교전 희생장병보다 코로나 희생자를 위한 현충일인 것 처럼 추념하는 꼴 보고 정말로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24.***.***.47

이대로 2020-06-06 18:19:56
백선엽이 625의 이순신이라 칭송하는 사람.
일제 부역자, 반민족 행위자,
그를 칭송하는 자 또한 다를 바 없다.
59.***.***.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