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한라초·중 인근 자전거도로 안전개선 추진
제주시, 한라초·중 인근 자전거도로 안전개선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행안부가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자전거도로 안전개선사업 공모에서 제주시는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SS) 자료 등을 활용한 사고 건수·유형 분석, 체계적인 계획 수립 등으로 최종 선정됐다.
 
국비 1억8000만원을 지원받는 제주시는 도비 2억원을 추가해 자전거도로 안전개선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는 제주시 노형동 한라초·중학교 주변 도로 2km 정도다.
 
대상지 인근은 아파트가 밀집해서 등하교·출퇴근 시간대 교통이 혼잡해 자전거 사고 위험률이 높다.
 
제주시는 학교 주변 자전거 안전시설물을 확충해 안전한 자전거 이용 환경을 제공하고, 사고 위험에 취약한 청소년 사고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김태승 제주시 도시재생과장은 “자전거 사고 예방과 자전거 이용 환경 불편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시민 2020-06-15 12:37:18
주는 자료만 베껴 스려고 하지 말고
기회에 시내 도처에 자전거도로 문제점을 써 주시지요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