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공립미술관, 코로나 대비 온라인 콘텐츠 강화
서귀포시 공립미술관, 코로나 대비 온라인 콘텐츠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당미술관, 이중섭미술관, 소암기념관 등 서귀포시 공립미술관은 전시, 교육 콘텐츠를 비대면·온라인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는 이미 지난 2월 예정했던 이중섭미술관의 기획초대전 <자화상 : 나를 찾다>를 큐레이터의 설명과 참여 작가들의 인터뷰를 실은 온라인 영상으로 제작한 바 있다.

이어 5월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기당미술관의 기획초대전 <수상하고 이상한 기당 원더랜드>도 전시 영상을 만들어 온라인을 통해 공유했다. 

소암기념관도 소장품전 <다시 봄>의 작품과 소암 현중화 선생의 작품 세계를 녹여낸 <제주를 담은 글, 소암 현중화> 영상을 제작했다.

각 미술관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수업 영상을 촬영해 수강생들에게 공유하는 등 비대면 추세에 적극 호응하고 있다.

서예 교실(소암기념관), 서양화·수채화 살롱(기당미술관), 도예아카데미(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도예공방)의 온라인 영상은 수강생들에게 많은 성원을 받았다는 게 서귀포시의 설명이다.

서귀포시는 “문화 예술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가장 선도적으로 기존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가야한다”며 “온라인 등 비대면 콘텐츠의 지속적인 확대를 통해 향후 다시 위기가 와도 대비할 수 있는  안전망을 구축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당미술관 : culture.seogwipo.go.kr/gidang
소암기념관 : culture.seogwipo.go.kr/soam
이중섭미술관 : culture.seogwipo.go.kr/jsle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