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뜨거워지는 제주…망고, 용과 이어 아보카도를?
점점 뜨거워지는 제주…망고, 용과 이어 아보카도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농업기술원,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과수 도입 연구…무가온재배 아보카도 품종 선발

제주도농업기술원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아열대과수 작목을 발굴 중인 가운데 숲속의 버터라 불리는 아보카도 무가온 재배 가능성 연구에 착수, 주목된다.

제주도 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아열대과수 작목을 발굴 도입하고 제주지역 재배가능성 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지역은 온난한 아열대성 기후로 이미 망고, 바나나 등 다양한 아열대과수 국내 주산지로서 농가 관심이 높아지면서 재배면적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아열대과수인 망고, 용과, 구아바, 바나나, 패션프루트, 레드베이베리, 아떼모야 등 재배면적은 201189농가 36ha에서 2018113농가 56.6ha로 증가했다.

하지만 아열대과수는 대부분 시설재배에 따른 농가 경영비 부담이 많아 무가온재배 등 저비용 생산이 가능한 작물 발굴이 필요한 실정이다.

지난 2015년 제주도는 고당계 리치와 무가온재배 레드베이베리에 대한 재배 가능성을 검토해 유망 과종으로 선발해 품질향상 기술 개발 등 재배법을 확립한 있다.

2018년부터 바바코, 용안, 스타애플, 황색용과, 저온성 아보카도 등 5종을 도입해 과종별 생육 및 과실 특성과 재배 가능성을 조사검토해 제주지역에 맞는 유망 과종을 선발하고 있다.

올해는 바바코, 용안, 스타애플, 황색용과 등 4작목을 대상으로 가온재배에 따른 과종별 생육 및 과실 특성을 조사하고, 아보카도는 무가온재배에 따른 품종별 생육 및 과실특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과이면서 고당계인 용과(대홍), 신맛을 단맛으로 바꿔주는 신비과인 미라클프루르트, 신품종인 고당계 파인애플 묘종을 바이러스프리 플라스크묘로 대만에서 새롭게 도입하여 제주지역 재배가능성도 검토할 예정이다.

양상호 농업연구사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제주지역에 적합한 아열대과수를 선발 보급하고 안정생산 재배기술 확립으로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제주도민1 2020-07-05 10:58:24
아보카도 재배의 문제점이 큽니다. 제주의 기후조건과는 맞다 해도 그로 인해 실익은 누가 가지며 피해는 누가 보게 되는지도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물부족
아보카도를 재배하기 위해 소모되는 물의 양은 일반 작물보다 많습니다. 실제로 10km2 아보카도 농장을 운영하는데 하루에 10만 리터의 물이 필요한데 이는 사람 1000명이 하루 동안 쓰는 물의 양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실제로 칠레의 체토르카 지역의 아보카도 재배 면적은 기존 20km2에서 최근 160km2로 약 8배 증가했습니다. 이에 지하수가 고갈되고 우물이 말라버리는 문제가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https://blog.naver.com/kma_131/221663963342
1.***.***.157

아보카도 싸게 먹을수 인? 2020-07-03 16:07:25
제주도민이 본토에서 생산되는 물품들을 싸게사보고 품질좋은거 구경해 본적이 없다.
39.***.***.83

제주 2020-07-03 13:28:35
아보카도 물 지랄라게 많이 쳐 먹는거 알죠?

남미는 아보카도 때문에 식수가 없어서 힘들다네요

설마 여기서 아보카도 기른다고 지하수 구멍낼거는 아니죠?
125.***.***.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