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남수 의장 “제주의정, 도민의 산소호흡기 될 것”
좌남수 의장 “제주의정, 도민의 산소호흡기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후반기 원구성 위한 제384회 임시회 폐회…“집행부와 의회는 운명공동체”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후반기 원 구성과 관련해 대화와 타협, 양보라는 의회민주주의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도민의 산소호흡기가 되겠다포스트 코로나 대응 특별위원회신설 추진을 대외에 알렸다.

좌남수 의장은 3일 제384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끝난 뒤 폐회사를 통해 원 구성을 원만하게 마치고 후반기 의정의 힘찬 출발을 알릴 수 있도록 협조해줘서 감사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제주도의회는 1일에는 의장단을 선출한 데 이어 2일에는 상임위원장 선출, 상임위원 선임까지 마무리하며 후반기 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의회운영위원회 추가 선임 및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및 윤리특별위원회 의위원 선임까지 마쳤다.

좌 의장은 원 구성을 원만하게 마쳤지만 지역경제와 고용, 도민의 삶 등 모든 면에서 여전히 코로나 사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 속에서 전 세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희망으로 열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전략을 짜내고, 뛰고 있다도의회도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의회가 고통받은 도민들의 산소호흡기가 돼야 한다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선제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후반기 제주의정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1일 당선 인사를 통해 공언했던 포스트 코로나 대응 특별위원회구성 추진도 재천명했다.

좌 의장은 특히 불교경전에 나오는 몸 하나에 머리가 두 개인 공명조’(共命鳥)’ 일화를 소개하며 소중히 대해야 할 상대를 함부로 대해서는 안 된다. 반목과 갈등을 겪으면 결국 함께 공멸한다는 교훈적인 이야기라며 집행부와 의회의 관계를 공명조와 같은 공동운명체라는 점를 강조했다.

좌 의장은 집행부와 의회는 공동운명체라는 생각으로, 오로지 제주와 도민만을 위해 사심 없이 뚜벅뚜벅 희망찬 미래를 향해 걸어나가야 한다. 그 길에 의장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그렇게 인물이 없나 2020-07-07 14:05:52
민의를 대변한답시고
선거때는 목을 조아리다 당선 후 통깁스
민주당도ㅉㅉㅉ
사람이 그리 없던가..
4선이라 걍 자리를.....
행정사무감사나 도정질문때 보면 수준이 가관임..
지적을 하려면 공부를 좀 더 해서 정확한 근거와 대안을 제시하던가 그럴 수준이 아니면 그냥 잘하라고 응원을 해주던가...
안타깝고 답답하기 짝이없음..
106.***.***.125

머지 2020-07-04 19:39:25
횡령범죄자......예산을 다루는... 의장되다....
116.***.***.134

도민 2020-07-04 13:19:23
도의원 수준 = 제주도 수준 = 제주도민 수준
112.***.***.129


엥? 2020-07-04 00:36:24
이자는 오히려 산소호흡기를 쓰고 그것도 안되면 '에크모'를 쓰고 그것도 안되면 폐 이식 수술을 해야할 대상이 아닌가?
이산화탄소 배출하며 지구 온난화 가속화나 하지 말아주기를...
14.***.***.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