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없는 섬 제주가 스마트시티 구축의 출발”
“탄소 없는 섬 제주가 스마트시티 구축의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3차 이밸리포럼서 황우현 사장 "전기차-신재생에너지 보급률 높은 제주가 선도해야"

지구온난화 등 이상기후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는 가운데, 제주의 미래를 위해서는 탄소 없는 섬이 필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은 17일 오전 7시부터 난타호텔에서 열린 ‘제23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이밸리포럼)’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산업과 의료기술 발달 등으로 전 세계 인구가 급증하면서 에너지 소비도 급격하게 늘었고, 소비량에 맞추기 위해 에너지 공급량도 빠르게 증가해 왔다.
 
17일 오전 7시부터 난타호텔에서 ‘제23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이 열렸다.
급증하는 공급량을 맞추기 위해 인간은 석탄, 석유 등을 활용한 발전 시설 구축에 나섰고, 석탄과 석유 등 사용에 따라 탄소 발생량이 증가하면서 지구온난화 현상을 초래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탄소 발생 증가로 인한 기후변화가 지구촌 곳곳에서 심각하다. 해수면은 갈수록 상승하고, 지구의 기온이 오르면서 한라산 구상나무까지도 원인 모를 이유로 고사하고 있다. 학자들은 한라산 구상나무의 고사가 지구온난화와 연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는 탄소발량생을 줄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2017년 기준 전 세계 에너지 신규설비 투자는 재생에너지가 2980억달러에 달해 전체의 66.7%를 차지한다. 그 뒤로 ▲화석연료 1320억달러(29.5%) ▲원자력 170억달러(3.8%) 등의 순이다.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7시부터 난타호텔에서 열린 ‘제23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이밸리포럼)’에서 주제 강연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7년 기준 15.1GW 수준의 재생에너지를 설비·보급하고 있는데, 정부는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2030년까지 63.8GW까지 재생에너지 확대 계획을 갖고 있다.

황우현 사장은 이날 이밸리포럼에서 ‘제주 CFI(탄소 없는 섬) 기반 그린뉴딜 모델 조기 상용화 기후 위기 대응 에너지신사업의 Quadrilemma(쿼드(quad)+딜레마(dilemma) 합성어)와 4차 산업혁명 선도 전략’ 주제 발표를 통해 그린뉴딜 정책에 따른 탄소 없는 섬 제주 정책은 제주의 미래를 위해 필수라고 주장했다.
 
황 사장은 “정부 정책에 따라 제주는 4GW 수준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갖춰야 하는데, 선도적으로 신재생에너지 구축에 나섰던 제주는 500MW 수준의 설비를 갖추고 있다. 아직 목표의 15~16% 정도인데도 전국 각 지자체가 제주의 선도적인 정책을 본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0.85㎢ 면적의 가파도에는 약 300명 정도 살고 있다. 가파도에 태양광과 풍력발전기 등을 설치해 탄소 없는 섬으로 구축했다. 가파도에서 석탄·석유 등 발전기를 끄고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섬 전체가 7일간 사용했다. 가파도의 모습이 제주의 미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사장은 “탄소 없는 섬을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 뿐만 아니라 내연기관 사용을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 결국 전기차 보급도 필요한데, 탄소 없는 섬 정책은 스마트시티와도 연계된다. 친환경도시 조성과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산업이 모두 연결된다. 스마트시티 등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한 시작이 탄소 없는 섬이며,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이 높은 제주가 선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제23차를 맞은 이밸리포럼은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 이밸리포럼 운영위원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제주 주관, 제주에너지공사가 후원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안철홍 2020-10-14 16:51:49
태양광 에너지사업으로 설치했는데 효과가 미미해요. 효과가 거의 없다시피하는데
1.***.***.134

제주사랑 2020-07-18 10:46:53
말씀은 좋으시나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은 면적이 좁은 섬에 너무 많은 면적을 차지하고, 자연이 주는 경제적 효과를 포기하고 후세에 물려줘야 할 땅에 풍력꽂고, 태양광하고, 파력발전기 한다고 흉물 만들어놓고 폐해가 더 많아요. 선진국 견학 안가보셨나요?
사람이 아예 없는 깊은 산이나 5-10해리 이상 먼 바다에 풍력 발전기 꽂습니다. 호놀룰루도 그런 문제로 면적, 경제성따져서 그냥 화력 발전기 돌리고 있습니다. 미국은 무인도서급 섬에는 어쩔 수 없이 풍력과 태양광 설치하고 있어요.. 제주도 잘 둘러보시면 중산간이나 바다가 다 흉물로 변하고 있습니다.

지금 당장 돈에 눈 멀지 마시고 많은 걸 들여다보세요.
2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