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오일시장 개장 55년만에 ‘첫’ 임시 휴장
제주 한림오일시장 개장 55년만에 ‘첫’ 임시 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9․24일 휴장 결정
한림민속오일시장 입구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한림민속오일시장 입구 모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한림민속오일시장이 개장 55년 만에 코로나19 여파로 임시 휴장한다.

제주도는 서울시 광진구 20번 확진자로 인한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한림민속오일시장상인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 오는 719일과 24일 휴장을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한림민속오일장은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명소로 지난 1965년 개장 후 휴장 없이 운영돼왔다.

12416부지에 매장면적은 2900나 된다. 162개의 점포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시장의 밀접도와 감염병의 취약성을 고려해 지역내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개장 55년 만에 처음으로 휴장을 결정하게 됐다.

도내에 있는 30개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서는 매주 1회 이상 방역소독 및 소독제 비치 등으로 방역활동을 강화해 운영하고 있다.

이기택 제주도 소상공인기업과장은 최근 전통시장 상인 및 지역주민들의 마스크 미 착용사례가 더러 확인되고 있다이번 광진구 확진자 사례를 계기로 도내 전통시장 상인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독려 등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거니맘 2020-07-18 13:55:44
어제 제주시 오일장도 폐쇄했어야함~~!!
14일 한림장 상인들
16일 모슬포장에도 갔을꺼고
17일 제주시장도 왔었겠죠~~ㅠ
5,10 3,8 오일장인 지역도 가겠죠...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