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제주영어교육도시 조성사업, 환경단체 공동조사 추진하겠다”
JDC “제주영어교육도시 조성사업, 환경단체 공동조사 추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영어교육도시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영어교육도시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사업 예정부지에서 멸종위기 식물이 다수 발견돼 곶자왈 훼손과 환경파괴 논란을 일으킨 서귀포시 대정읍 제주영어교육도시 2단계 조성사업에 대한 JDC-환경단체 간 공동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22일 제주 환경단체와 제주영어교육도시 2단계 조성사업 관련 공동조사 추진에 나서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제주영어교육도시 조성사업은 전체 면적 379만2049㎡ 중 76.5% 수준인 289만9380㎡이 1단계로 준공돼 국제학교 4곳과 영어교육센터, 주거상업시설 등이 마련됐다. 이어 잔여부지 26만3534㎡에 대한 2단계 도시조성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JDC는 지난 2013년 공동조사를 통해 원형보전지역 면적을 늘리고 도시조성지역을 줄여 환경을 고려한 개발계획으로 변경을 완료한 바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원형보존지역은 당초 45만976㎡, 50.5%에서 62만9135㎡, 70.5%로 증가됐고, 도시조성지역은 44만1693㎡, 49.5%에서 26만3534㎡, 29.5%로 20%가량 축소됐다”고 언급했다.

JDC 관계자는 “최근 언론을 통해 환경단체 등과 소통과 협력으로 제주영어교육도시 2단계 조성사업 관련 공동조사를 추진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식적으로 말해왔다”면서 “실제 환경단체 관계자와 공동조사를 협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업은 국책사업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과 협력을 통해 추진했다. 환경단체 우려 역시 소통과 협력으로 최적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