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무용단 30년 역사와 미래 마주하다
제주도립무용단 30년 역사와 미래 마주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단 30주년 기념 ‘명불허전’ 25일 오후 5시 비대면 생중계

제주도립무용단의 30년 역사와 미래를 한 자리에서 만나보자.

제주도립무용단은 25일 오후 5시 창단 30주년 기념 공연 <명불허전(名不虛傳)> 비대면으로 생중계한다.

이번 공연은 도립무용단의 탄생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헌신과 열정을 아끼지 않은 전·현직 안무자와 현직 단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뜻 깊은 무대다.

역대 도립무용단 안무자 7명 가운데 초대 안무자 김희숙 포함 김정학, 배상복, 손인영, 김혜림 등 5명이 참여한다.

전·현직 안무자들이 제각기 선보이는 독무(獨舞)를 비롯해, 재임 시절 주요 작품을 현직 단원들과 함께 재구성한 군무(群舞)로 공연의 의미를 되새긴다. 도립무용단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문예회관 로비에서는 도립무용단 3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사진 기록 전시도 열린다.

출처=제주도.
출처=제주도.

공연을 보고 싶은 관객은 제주도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 그리고 KCTV제주방송을 통해 실시간 관람할 수 있다. 

현행복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많은 문화예술 행사가 취소되는 상황에서 비대면으로 공연과 전시를 준비했다”면서 “이번 무대가 코로나로 지친 도민들을 위로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제주도 유튜브 www.youtube.com/happyjejudo
제주도 페이스북 www.facebook.com/happyjejud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