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골프 여제들 ‘제주삼다수’와 아름다운 인연!
국내외 골프 여제들 ‘제주삼다수’와 아름다운 인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 전현직 세계랭킹 1위 등 5명 선수와 서브 스폰서십 체결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9일 제주 세인트포CC에서 박인비(32,KB금융그룹), 고진영(25,솔레어), 오지현(24,KB금융그룹), 임진희(22), 현세린(19,대방건설) 등 여성 프로골퍼 5명의 후원 조인식을 가졌다.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9일 제주 세인트포CC에서 박인비(32,KB금융그룹), 고진영(25,솔레어), 오지현(24,KB금융그룹), 임진희(22), 현세린(19,대방건설) 등 여성 프로골퍼 5명의 후원 조인식을 가졌다. ⓒ제주의소리

대한민국 대표 먹는샘물 제주삼다수와 대한민국 대표 골프여제들이 기분 좋은 인연을 이어간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9일 제주 세인트포CC에서 박인비(32,KB금융그룹), 고진영(25,솔레어), 오지현(24,KB금융그룹), 임진희(22), 현세린(19,대방건설) 등 여성 프로골퍼 5명의 후원 조인식을 가졌다.

후원 기간은 최대 2년으로 선수와의 협의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개발공사는 선수들에게 기본 후원 외에도 매월 제주삼다수를 지원하고, 성적에 따라 별도 인센티브도 지급한다.

살아있는 레전드 박인비는 8년째 삼다수와 동행하고 있다. 후원을 시작하자마자 2013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6, 2015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 획득 및 명예의전당 입성 등 삼다수 마크를 왼팔에 달고 이룰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을 이뤘다.

커리어 그랜드슬램 당시 제주삼다수는 박인비 프로 사진을 라벨에 담은 한정판을 제작, 국민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현재 세계랭킹 1위인 고진영은 프로 1년차에 삼다수와 서브 스폰서십을 체결한 뒤 일일이 나열하기 버거울 정도로 많은 업적을 이루고 있다.

특히 2017년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입성한 LPGA 투어 첫 무대를 우승으로 장식하며 신인상까지 차지, 제주삼다수를 해외에 알리는데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LPGA 올해의 선수상, 최저 타수상 등 전 관왕에 오르며 세계랭킹 1위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2018년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오지현도 제주삼다수와 함께 탑 클래스 선수로 성장한 선수 중 한 명이다. 실력은 물론 출중한 외모와 경기 매너로 많은 미디어와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30일 개막하는 제7회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 KLPGA 투어 통산 7승에 도전하고 있다.

제주 출신의 프로골퍼 임진희와 현세린도 제주삼다수 마크를 달고 경기에 나선다.

임진희는 2월 호주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빅오픈에서 공동 20위에 오른 유망주며, 2년차 돌풍을 이끌고 있는 현세린은 지난해 국가대표상비군 출신으로 KLPGA 드림투어 상금랭킹 13위에 오르며 올해 정규투어 출전권을 획득한데 이어, 좋은 성적으로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정학 개발공사 사장은 제주삼다수가 후원하는 골프 여제들이 국내를 넘어 세계무대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치면서 제주개발공사는 세계랭킹 1위 선수를 두 명이나 배출해내는 보기 드문 기업이 됐다공사가 후원하는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골프 칠려면 육지가서 치자. 2020-07-30 12:49:43
김태환 전지사와 일부 추종자들은 제주곶자왈과 오름을 훼손한 장본인들이다.제주의 폐를 판 죄가 너무 크다.잘못을 인정들 하시고 도내에 있는 골프장 본인과 주동자들이 책임져서 청산하지 못하면 제주도에서 나가시오.곶자왈 뭔지 모르고 대회 오는 선수들이나 동호인들이야 무슨 잘못이 있겠는가?마는 앞으로는 제주에선 골프 치지 마시길.
제주는 골프장이 그냥 안 어울리고 안되는 곳.나중에 모기업 망해도 책임안져.

제주올레 역시 14-1코스등 선흘에 있는 곶자왈등을 침해한 단체임. 제주올레는 사업중단 선언하시길.올레꾼들 도민들 집 기웃거리는것도 스토커 같아 보기 안 좋음. 이 외에도 많은 사업장이 곶자왈에 존재하며 일부 곶자왈 단체도 보호한다는명목으로 곶자왈을 침범하는 경우가 종종 있음. 출입하지 맙시다
21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