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에 47톤 첫 수출
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에 47톤 첫 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러시아로 첫 수출했다고 6일 밝혔다.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3번째 해외 수출이다. 

초도 수출 물량은 47톤이며, 지난달 27일부터 총 2차례에 걸쳐 부산항을 통해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치니항으로 수출됐다. 

오리온은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판매한다는 방침이다. 러시아의 경우 물에 석회질이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대부분 물을 사 먹는다. 

오리온은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 아시아 진출 교두보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러시아 수출은 유럽시장 진출의 교두보 마련과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동남아와 일본 등 국가 수출도 준비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