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항인프라확충 추진협' 국토부에 “제2공항 조속히”
'제주 공항인프라확충 추진협' 국토부에 “제2공항 조속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토부 만나 제주도의 제2공항 운영권 참여도 요구
‘제주권 공항인프라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가 제주 제2공항 사업 조속 추진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하고 있다. 

‘제주권 공항인프라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추진협)’가 국토교통부에 조속한 제주 제2공항 사업 추진을 요구했다. 

추진협은 11일 오후 제주상공회의소에서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 등 국토부 관계자에게 “안전성 확보와 이동권 보장 등 국민의 교통편의를 위해 제2공항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부동석 제주관광협회장, 현경자 제주여성단체협의회장이 공동대표를 맞고 있는 추진협은 이날 “제2공항 사업 예정지 주민들에게 적절한 보상과 공동체 보전이 있으며, 찬반을 떠나 제2공항 건설로 인한 효과가 예정지 주민과 제주도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진협은 “제주도가 제2공항 운영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대형 제주상의 회장은 “제2공항 건설은 현 제주국제공항의 혼잡 문제 해결과 항공 안전성 확보 등 국민 교통 편의성을 위해 추진하는 국책사업이기에 더 늦출 수 없다. 제2공항 필요성에 대해 국토부가 홍보를 강화하는 등 강력한 의지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제2공항 개발로 고향을 떠나야 하는 지역 주민의 실질적인 피해 지원과 제주도가 제2공항 운영권 지분 참여 근거마련 등 개발에 따른 혜택이 주민에게 환원될 수 있도록 제도마련에도 적극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제2공항은 여러번의 연구용역에서 안전, 주민수용성, 환경 등 다양한 부문을 고려한 최적의 선택지임을 제주도민 사회에 지속적으로 홍보했다. 비공개 3차례, 공개 4차례 토론회를 통해 도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 이달 말 실시하는 ‘공항과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 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상생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함께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육지아줌마 2020-08-12 22:01:06
휴가를 맞아 지금 제주도 내려왔는데.. 어제 공항에서 자리없어서 착륙못해서 20분 지연되고 돌풍때문에 착륙실패로 다시 30분 지연... 비행기 많이 흔들리고 아찌나 무서웠는지~ 지연출발이야 늦게 가면되는거지만 상공에서 맘졸이며 착륙을 여러번 시도하는거 ..
제주공항이 포화상태고 위험한거 몸소 느끼네요. 얌튼 언능 협의가 잘되서 제2공항 추진되길 바래봅니다~
112.***.***.44

제주도 수준 2020-08-12 12:16:10
-제주도에는 원도지사만한 사람이 없다. 원도지사 귀한 줄 알아라. 거지같은 제주도 촌놈들아.
-제주도에서 도로 신설할 때, 시세 2배 받아 먹은 제주 촌놈들이 돈 더 받으려고 소송하는 것을 본적이 있다. 제2 공항 개발한다고 보상 더 받으려고 악을 쓰는 것을 보았을 때, 객관적으로 황당할 따름이었다.
-제주도 영악한 몇몇 놈들은 환경팔이 하면서, 자기 이름 알리고 중앙 정부에 한자리 차지하는 수단으로 제2 공항을 이용했다.
-제주도 제2 공항은 제주도가 수차례 간곡히 중앙 정부에 요청해서 진행된거다. 힘 있는 서부가 아니라, 인구도 적고 힘 없는 동부로 결정되었다. 그러자, 제2 공항 필요한 것을 누구보다 더 잘 아는, 서부 지역 도의원과 제주시 의원으로 장악된 제주 도의회가 결사 반대했다.
-결론적으로, 너희같이 인간이 덜 된 제주 촌놈들은 제주2 공항 같은 좋은 시설을 받을 자격이 없다. 그냥, 자식들 학교도 보내지 말고, 귤밭에서 귤이나 따면서 살아라.
211.***.***.35

제주시민 2020-08-12 09:23:46
이 추진협회 도지사가 당연직 위원장 아닌가? 지역 국회의원, 제주대학교 총장에 제주대핵교 병원장까지 있던것 같던데...온갖 직책들 본인 동의도 없이 다 끌어모은 관변단체.
실체도 없고 한 일도 없는 일방적인 찬성단체를 만나서 제2공항 추진 당위성을 서로 늘어놓는구나.
국토부 관료들이 이렇게 정치적으로 움직이는걸 보니 똥줄 타긴 한 모양이군.
피해지역 주민들을 먼저 만나서 그간의 일방통행에 대해 사과해도 모자랄판에 찬성단체 만나서 쿵짜쿵
잘도 한다 국토부
투기꾼들 댓글 봐라 좋다고 난리다 ㅎㅎ
투기꾼들 가는 곳에 국토부가 비단길 깔아주는걸 보니 참 이 나라가 어디로 갈지 걱정이다
부동산 정책 내놓는걸 보면 국토부가 전면 개혁되지 않는 이상 대한민국의 발전은 없을 것 같다
118.***.***.175

송충이는 솔잎을 먹고 살아야 됩니다. 2020-08-12 09:22:17
" 도의원을 너무 고위직 공무원으로 착각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 정확한 비교는 아니지만 , 도의원→ 읍면동장 , 국회의원 → 읍장, 시장 정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제주도민들은 이사람들이 국가중요정책사업을 결정 할 수 있는 능력이 안된다는 것을 인지 해야만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제주도의원들은 지들이 대단한 권한을 가진 것으로 착각하게 됩니다"
112.***.***.70

억새왓 2020-08-12 09:11:26
좌남수 도의회의장이 "신공항이 신도리 예상했다가 성산이 되는 바람에 도민들 서쪽주민들이 맨붕왔다"는 발언은

개인적으로 신도가 되야한다는 소신이 있을지라도 제주 전체도민의 의중을 대변해야하는 도의회의장이 해서는 안될소리로

이미 신공항 선정된 동부지역 사람이 들으면 당장 입에서 육두문자가 나가고 도민분열을 심화시킬수 있는 철없는 발언으로 이른바 신도리 부녀회장이나 낼만한 소리를 입에 담았군요.

비상도민회가 한시간 이내에 커버되는 제주같이 좁은동네에 환경이나 쓰레기 등의 문제가 예상되므로 공항 2개가 필요없다는 주장으로

현 제주공항을 확장해야 한다고 죽기살기로 물고 늘어지는 비상도민회의 주장과는 전연 상반되는 주장인디 신도가 안됐으므로 꼬장부리는거라고 인증하는가요?. 도대체 어느야그가 맞는 말인가요?
1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