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새국면...국토부 현 공항 확장 검증에 도의회 '수용'
제주 제2공항 새국면...국토부 현 공항 확장 검증에 도의회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도 항공정책실장,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검증 제안...도의회 도민의견수렴 보류
제주공항 전경
제주공항 전경

제주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을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대안 중 하나로 제시된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검증을 제안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제주도의회는 국토부의 제안을 전격 수용했다. 

국토부가 기존 제주공항 확장하면 제2공항은 필요없다는 제주도의회 일각과 반대단체의 주장에 대해 전격적으로 검증을 제안했고, 도의회가 수용한 모양새다.

만약 국토부의 주장대로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이 없다면 '제2공항'은 필요한 것이고, 제주공항 확장으로도 공항인프라 확충이 가능하다면 제2공항은 필요없게 된다.

국토부는 지난 11~12일 1박2일 동안 원희룡 제주지사와 좌남수 도의회 의장,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를 면담했고, 제2공항 건설 예정지인 성산읍도 방문했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지난 11일 도의회 갈등해소 특위와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검증을 먼저 제안했다.

김상도 실장은 12일 성산읍 제2공항 부지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존 공항 확충으로 된다면 정부가 2공항 건설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반대로 기존 확충이 불가능하거나 안전, 환경, 장래 항공수요 충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제2공항 건설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국토부의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검증 제안에 대해 제주도의회는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도민의견수렴 방식을 묻는 자체 여론조사는 일단 보류했다.

박원철 특위위원장은 "제2공항 찬반에 대해 여론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도민들께 좀 더 올바른 정보를 제공한 다음에 하는 게 맞겠다 해서 일정을 잠시 보류하자고 논의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조만간 도의회 갈등해소 특위와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에 대한 검증 기관과 방식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ADPi는 현 제주공항 단기 확충방안과 관련해 공항 확장만으로 연간 40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다는 용역결과를 내놓은 바 았다.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주민투표나 공론조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국토부가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검증 카드를 내놓으면서 제2공항 갈등문제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원포인트 검증을 위해 국토부와 도의회 갈등해소특위가 동의한 만큼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날 지 도민사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2
전문가영역이라고 하잖아! 2020-08-27 18:50:42
공항 확장여부는 전문가들 영역이잖아~
개나 소나 막 들은 풍월 나불된다고 되는게 아녀!
국토부가 전문가들 영역이라고 하잖아
전문가중에 전문가인 ADPi가 권고한거야.기술적으로 이것이 가능하다고 확신한다고 한거야.
지금 국토부가 밀고 있는 김해공항 확장안도 ADPi가 했잖아? 제주공항도 맡기면 되지. 글구 그게 약간 못미더우면 다른 제3의 기관에게 또 용역 맡겨서 연구하면 답 나오지 않겠어?
반대측은 그래도 ADPi 가 말한 걸 주장하는데 국토부나 너나 그냥 안된다고만 얘기하고 있어. 그러니까 도민들이 못믿는거야!
그리고 이건 전문가 영역인데 왜 부동산업투기꾼들이 뭘 안다고 나불대나?
니네 상관인 국토부 국장께서 공항 확장 여부는 전문가 영역이라고 하면 말귀를 알아듣고 조용히 박혀 있어야지!! 조심해!
223.***.***.160

확장주장 고집은 본질흐리기 2020-08-27 18:16:20
ADPi(프랑스 파리공항 공단 엔지니어링)가 만능이 아니다. ADPi는 파리공항공단의 자회사로, 우리나라의 한국공항공사 격이라고 보면 된다.
ADPi자체가 무슨 대단한 방안으로 착각하는 사람도 있던데.. 반대단체의 어떤 사람이 반대안으로 줄기차게 주장하다보니 그런거같다. 요건이 충족될 경우 활용 가능하다는 의견일 뿐. 하나의 대안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 의견이 항공의 안전을 답보하는것은 아니다.

첫 번째 방안은 현 제주공항의 주활주로에 고속탈출유도로를 확충하는 안이다. 유도로와 함께 항공기 대기공간 시설, 관제신기술 도입, 관제사 증원 등의 방법을 통해 활주로 용량을 개선하는 방안인데 이는 '제주공항인프라 단기 확충방안'에 반영될 수 있는 방법이어서 근본적인 문제해결이 되진 못한다고 봤다.
175.***.***.8

도민 2020-08-21 02:14:09
제주의 소리 ㅋㅋㅋㅋㅋㅋ어디서 확대해석은 ㅋㅋㅋㅋㅋㅋㅋㅋ무신 새국면? 국토부가 얼마나 자신있으면 검증하자고 하겠냐 ?ㅋㅋㅋㅋㅋㅋㅋ이로써 거의 제2공항 확정임.ㅋㅋㅋ
64.***.***.98

KBS에 문의 합시다 2020-08-20 11:05:24
http://d.kbs.co.kr/news/view.do?ncd=4198318
223.***.***.230

지나친 핌피현상으로 피로 누적 2020-08-18 13:23:43
"제2공항의 경우 대부분의 도민들은 대정읍 신도리로 갈 것이라 생각했는데 어느날 갑자기 성산이라고 하니 멘붕이 온 것이다. 멘붕이 온 건 서쪽 지역주민들도 마찬가지다"라고 지적했다." (출처:제주의소리)

위의 발언만 보더라도 지역이기와 이해가 얽힌 대립으로 보인다. 지방의회의장이 한 말이라는데..믿어지지않는다. 또한 기존 제주시의 상권이 타격받을거라는 등 근거없는 소문이 빠르게 움직인다. 의외로 지역사회 테두리안에서의 핌피현상이 심하다. 여론을 호도하고 환경프레임으로 편향보도를 일삼는 지역 방송, 인터넷언론 등 한쪽으로 기울어진 배타성향의 지역문화도 한 몫을 하고있다.
1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