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안전해지는 제주관광...블록체인 기반 방역 시스템
더 안전해지는 제주관광...블록체인 기반 방역 시스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아이콘루프와 협약...블록체인 DID 기반 관공방역 시스템 구축

 

제주도와 국내 블록체인기업 아이콘루프는 블록체인 DID(분산 ID) 기반 제주형 관광방역 시스템을 구축・활성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9일 밝혔다.

DID (Decentralized ID)는 개인 정보를 사용자의 스마트폰에 저장해, 인증 시 필요한 정보만 골라서 제출하도록 해주는 블록체인 기반의 신원인증 기술. 중앙화된 기관을 거치지 않아도 검증이 가능하여 인증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개념의 인증 방식이다.

제주도는 아이콘루프와의 민관 협력 사업을 통해 제주형 관광방역 시스템을 공동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협약식은 개최하지 않고, 서면으로 대신한다.
 
제주도는 19일부터 2주간 청사 출입 공무원을 대상으로 제주형 관광방역 시스템의 1차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후 8월 내에 도청 인근 업장 50곳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한 후 의견 등을 반영해 9월 초 도내 8개 권역별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해당 시스템을 민간에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제주형 관광방역 인증 시스템의 주요 특징으로는 이용자는 앱 설치 후 한 번의 본인 확인만 거치면 사업장에 설치된 QR코드를 촬영(스캐닝)하는 것만으로 방문 사실을 인증할 수 있게 된다.

QR 인증 시 서버에 저장되는 모든 신원정보와 방문정보는 암호화 처리되며 물리적으로 분산 저장된다. 

제주도는 QR코드 방식의 서비스를 통해 다수의 방문객이 한 장소를 이용하더라도 동시에 방문인증이 가능해짐에 따라 줄서기 현상이 사라지는 등 방문객 편의와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우수 방역업장에 대한 정보제공 및 상호 피드백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제주형 관광방역 시스템을 통해 제주도가 모두가 안전한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관광 마케팅 등의 연계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