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착한가격업소 157곳에 여름철 전기료 지원
제주 착한가격업소 157곳에 여름철 전기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제주 지역 착한가격업소 157곳을 대상으로 여름철 전기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물가 안정에 기여하는 점을 배려했다. 제주 착한가격업소는 외식업(125곳), 이·미용업(22곳), 숙박업(7곳), 세탁업(2곳), 목욕업(1곳) 등이 분포돼 있다. 

지원 기간은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간이며, 지원 금액은 월 최대 5만원이다. 익월에 지급한다. 단, 올해 7월 1일에 착한가격업소로 선정된 곳은 8~10월까지 청구분에 대해 지원한다.

제주도는 착한가격업소 제도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제주도 측은 “매월 50톤 범위 안에서 상수도 요금을 지원하고, 홍보 책자를 공·항만을 비롯한 다중 이용 시설에 배포하며, 코로나19를 맞아 올해 상반기에는 업소 별 2회 씩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하반기에도 방역 소독이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또한 무료 전기 안전 점검, 종량제 쓰레기 봉투 제공, 업소별 맞춤형 물품 등 각종 지원을 통해 착한 가격 업소의 경영 안정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자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대정읍 2020-08-23 23:29:39
착한업소? 그렇다면 다른 업소는 악한업소?
착하다는 것은 매우 주관적인 의미인데 이처럼 공공 정책에 용감하게 반영하다니!
그리고 과연 투명하고 정확한 선정을 할 수 있을까 의구심도 듭니다.
보통의 업소가 상대적 피해를 받을까 걱정도 되고요...
11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