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이동약자 위한 무장애여행 관광지 우뚝 선다
제주도, 이동약자 위한 무장애여행 관광지 우뚝 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도내 90개 관광지 무장애 여행데이터 구축 및 서비스 고도화

제주도가 이동약자의 여행권 보장을 위한 무장애여행 데이터 확대 및 서비스 고도화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고령화사회 진입 등으로 이동약자 인구는 증가하고 있음에도 관광지등에서 이동가능한 정보부재로 인한 이동권이 제약받고 있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2018~2019년 사업으로 구축된 70개 관광지 무장애여행 데이터를 정비하는 한편 20개 관광지 데이터를 추가로 구축하고 이와 연계한 숙박시설, 음식점 등 이동약자를 위한 무장애여행 데이터를 구축해 서비스하게 된다.

사업 결과물은 제주데이터허브(jejudatahub.net)를 통해 민간에 서비스되고, 올해에는 무장애여행 포털서비스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2018~2019년 사업 성과물인 70개 관광지 무장애데이터는 민간에 제공해 민간에서 무장애여행 특화상품을 개발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도내 ICT 민간업체들도 관광지, 수요자, 무장애여행전문가이드 등을 매칭시키는 앱개발을 추진 중이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90개 관광지 및 숙박, 화장실 등에 대한 무장애데이터 제공으로 국내외 제1의 관광섬으로서 누구나 접근 가능한 관광여행권을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이 사업은 주민이 직접 제안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디지털 사회혁신 사업으로 추진돼 더 큰 의미가 있다포스트 코로나19 사회문제 해결의 모델로도 기대된다. 앞으로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장애여행 데이터 구축사업은 행안부 주최 디지털사회혁신 사업평가에서 2018년 최우수 기관상, 2019년 우수상을 수상해 전국적으로도 호평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