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 정무부지사 ‘태풍현장 안전 점검’ 취임 행보
고영권 정무부지사 ‘태풍현장 안전 점검’ 취임 행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마이삭’ 북상…1일 성산·구좌, 2일 서귀포항 등 안전상황 점검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에 따른 서귀포항 현장 점검에 나선 고영권 정무부지사(사진 왼쪽)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에 따른 서귀포항 현장 점검에 나선 고영권 정무부지사(사진 왼쪽)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원희룡 제주도지사로부터 지난 1일 자로 임명장을 받고 업무를 시작한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2일 오전 서귀포항을 방문해 태풍 ‘마이삭’ 북상에 따른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에게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지난 1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항, 제주시 구좌읍 등을 방문해 관계자들에게 철저한 태풍 대비를 지시한 것에 이은 두 번째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과 정민구 부의장, 현길호 농수축경제위원장, 김태엽 서귀포시장, 김미자 서귀포수협조합장, 홍석희 제주도 어선주협의회장, 천남선 서귀포어선주협회장, 강유신 서귀동어촌계장 등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어선주협회 관계자는 작은 면적에 비해 어선이 많다며 서귀포항 어선 이용 항구 확장을 건의키도 했다.

어선주협회 관계자는 “현재 수립 중인 제4차 전국 무역항 항만기본계획에 서귀포항 상항구로 사용 중인 제1·2부두 배후부지를 어항구 배후부지로 변경해 어민들이 확장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어업인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한 어선 시설 확충에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선박 피항과 대피 선박에 대한 결박을 점검해 철저한 태풍 대비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제주시민 2020-09-03 13:50:16
참 도민들은 지지라도 정치 복이 없네
이런 부동산전문업자같은 사람이 부지사라는 직함 달고 도민세금 축내고 있으니...ㅉㅉ
원희룡지사는 대권놀음에 바빠~ 부지사나 전현직 시장들은 거의 부동산전문가들....
제주도가 차암 잘 돌아간다.
정말 도민들이라도 정신 바짝 차려야 하겠습니다.
118.***.***.175

고산맨 2020-09-03 07:05:58
그래 ~ 도의회 좌남수 의장괴 고영권씨 동향이구나 .. 도의회 졸속 청문회 다 이유가 있군...
222.***.***.132

주민 2020-09-02 18:14:34
"이 자리에서 어선주협회 관계자는 작은 면적에 비해 어선이 많다며 서귀포항 어선 이용 항구 확장을 건의키도 했다"
이 상황에도 꼭 건의를 해야 합니까?
22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