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태풍 '하이선' 북상 비상 대응태세 돌입
제주시, 태풍 '하이선' 북상 비상 대응태세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함에 따라 6일 낮 12시 안동우 제주시장 주재로 상황 판단회의를 개최하고, 태풍 대비 조치사항을 점검했다.

제주시는 이날 오후부터 태풍 하이선이 간접 영향권에 들어서면서 비상 대응태세에 돌입했다.

안 시장은 "이번 태풍은 이동경로가 유동적이나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고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지역자율방재단, 이·통장 등 민간단체와의 협조체계를 유지해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예찰 등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시는 상습 침수지역 응급복구장비 등을 비치하고, 집수구 정비, 침수 우려 차량에 대한 이동조치, 강풍 대비 클린하우스 등 시설물에 대한 피해 최소화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강풍 및 폭우 등으로 인한 이재민 발생 대비 대피시설 사전 확보와 재해 구호물자 사전점검을 통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대비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또 안 시장은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피해 시설에 대한 응급복구 및 피해조사에 철저를 기해 줄 것과 시민들의 조기 생계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게 지급할 것을 주문했다.

안 시장은 "시민들께서도 태풍 영향 기간 중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침수 등 위험 징후가 있으면 안전한 곳으로 미리 대피하는 등 방송이나 재난문자를 통해 안내하는 행동요령을 준수하여 피해가 없도록 대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