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청년기업&지역 상생 프로젝트 in 제주
롯데면세점 청년기업&지역 상생 프로젝트 in 제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과 한국생산성본부가 추진하는 ‘롯데면세점 청년기업&지역 상생 프로젝트 in 제주’ 데모데이가 오는 10일 오후 2시 열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 ‘LDF starups' 채녈로 온라인 생중계되는 프로젝트는 청년 일자리 창출과 관광산업 활성을 위한 지역 상생을 목표로 하는 지역 특화 청년기업 육성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두 기관은 지난해 9월부터 제주 관광 분야와 지역 특화 아이템을 비즈니스 모델로 추진하는 청년 초기 창업자와 예비창업자를 모집했다. 

최종 10개 청년 기업이 선정됐으며, 각 기업에 최대 4000만원이 지원된다. 두 기관은 맞춤형 교육과 멘토링 중심의 앨셀러레이팅을 제공해 경쟁력을 강화도 도모하고 있다. 

프로젝트 기간 5개 팀은 기존 사업 고도화하고, 나머지 5개 팀은 아이디어 사업화에 성공했다. 

10개팀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무려 347%나 상승했으며, 2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데모데이는 10개팀의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하고 사업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준비됐다.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제주 청년 기업가의 도전 의식과 젊은 에너지를 느끼는 기회와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 제주 경제 근간인 관광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로젝트는 지난해 부산에 이어 제주에서 2기로 운영됐으며, 롯데면세점이 주최하고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했다. 또 롯데액셀러레이터가 협력하고, 제주도가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