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객 렌트카 회사 젖은 바닥서 무릎 골절 ‘전치 8주’
제주 관광객 렌트카 회사 젖은 바닥서 무릎 골절 ‘전치 8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A씨 물 흥건 바닥서 넘어져 중상, “업무상과실치상” 고발...H렌트카 “당혹”
<br>
H렌트카에서 넘어져 전치 8주의 좌측 무릎 분쇄골절 부상을 입은 A씨. 미끄러져 넘어진 바닥에는 물이 흥건히 젖고 이끼가 끼어 있다. A씨는 렌트카 회사의 관리 부주의로 전치 8주의 부상을 입었다며 해당 렌트카 회사를 경찰에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 사진=A씨 제공 ⓒ제주의소리

지난 8월 하순, 제주를 찾은 관광객 A씨가 도내 H렌터카를 방문했다가 세차장에서 흘러나온 물과 이끼에 젖은 경사면에서 넘어지면서 전치 8주의 부상을 입고 H렌트카 측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H렌트카 측은 “넘어진 사실은 알고 있지만 렌트카 대여 전에 넘어지면서 119 구조대에 의해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고발인의 연락처조차 알지 못한다”고 당혹스러워 했다. 

전치 8주의 '좌측 무릎 분쇄골절'이라는 중상을 입은 A씨는 렌트카 업체의 관리 부주의로 자신이 큰 부상을 입었다고 분통을 터트리고 있으며, 업체 측은 민원인의 연락처도 모르는 상황에서 경찰과 한국소비자원, 제주도청 등 기관의 조사를 받게 됐다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양측의 주장에 따르면 남편과 제주를 찾은 A씨는 지난달 22일 제주국제공항에서 H렌트카의 셔틀버스를 타고, 인근에 위치한 렌트카 사무실에 도착했다. 

H렌트카에 도착한 A씨는 셔틀버스가 내려준 곳에서 사무실로 이동하던 중 물에 젖어있는 경사면에서 미끄러지면서 넘어졌다. 바닥에는 물이 흥건했으며, 이끼 등이 끼어 있었다는 주장이다.

A씨가 넘어진 현장에서 남편이 찍어둔 사진에서도 흥건히 젖어있는 바닥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구간으로 꾸준히 물이 흐르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A씨가 넘어진 장소(빨간 원). 양쪽으로 타이어가 쌓여 있는 장소에서 A씨가 넘어졌다. ⓒA씨 제공.
A씨가 넘어진 장소(빨간 원). 타이어가 쌓여 있는 앞 젖어있는 경사면이 A씨가 넘어진 곳이다. / 사진=A씨 제공 ⓒ제주의소리

A씨는 H렌트카가 사업장 내 관리 부주의로 인해 왼쪽 무릎에 분쇄골절 등 전치 8주의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사고 당시 렌트카 업체 직원들이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으며, 넘어진 손님에 대해 크게 관심이 없었다. 물이 흥건한 곳 바로 옆은 세차장이다. 세차장에서 물이 계속 흘렀는데, 조심해야 된다는 업체 측의 안내도 없었다”고 분을 삭이지 못했다. 

A씨는 H렌트카 측을 제주서부경찰서에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고발했고, 한국소비자보호원과 제주도에도 민원을 제기한 상황이다. 

반면, H렌트카 측은 “A씨의 연락처도 모른다”며 경찰 고발 등에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H렌트카의 B대표는 “A씨가 회사 부지에서 넘어진 사실은 알고 있다. 렌트카를 대여하기 전에 넘어지면서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회사에 A씨나 A씨 일행의 연락처조차 없다. 연락하고 싶어도 방법이 없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며칠 뒤 경찰에서 연락와 조사를 받아야 된다고 해 조사를 받았고, 소비자원과 제주도청 관계자도 연락이 왔다. 갑자기 이곳저곳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며 “A씨가 넘어진 곳은 타이어를 쌓아두는 등 사람들이 다니지 못하도록 조치한 곳이다. A씨가 굳이 그쪽으로 갔는지 모르겠다. 또 도의적으로 해결하고 싶어도 A씨와 연락할 방법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A씨는 “처음 넘어졌을때부터 렌트카 직원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겼고, 사람이 다쳤는데 제대로 나와보지도 않았다. 그리고 셔틀버스가 거기에 내려주니 간 것이지 왜 그리로 갔겠나”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여자의 몸으로 전치 8주라는 큰 상처를 입었고 8주 이후에도 당장 일하기 어려운 부상이다. 지금 하고 있는 사업을 접어야 할 정도인데 너무 무성의한 태도 아니냐”고 목청을 돋웠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민원이 접수됨에 따라 관련 내용을 조사중이다. 조사중이라 추가 답변은 현재 적절치 않다”고 짧게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5
1212 2020-09-18 23:06:54
제주사람댓글 빼고 밑에 ##들이 많네... ㅋ

제758조(공작물등의 점유자, 소유자의 책임)
① 공작물의 설치 또는 보존의 하자로 인하여 타인에게 손해를 가한 때에는 공작물점유자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호텔 백화점같은데 비오는날 대체 가봣어야 알지
왜 미끄럼주의를 팻말을 놓고 청소부가 물기 닦고 있는지 .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아래분들 용감들해서 좋겠수...
122.***.***.68

잠온다 2020-09-17 11:03:47
와 진짜 .... 코로나중에여기 놀러오고싶은건알겠는데
안그래도 육지사람들때문에 바이러스조심하고있는데
이건뭐 본인이 길가다넘어져서 모르는사람한테 돈뜯고있는거나 마찬가지지 진짜 ..이런사람들은 제주도 사람들그냥피말리는거지 ... 당하는사람들은 얼마나 짜증나까 ..불쌍하다불쌍해
223.***.***.112

가지가지한다 2020-09-16 22:49:44
사우나서 탈의실에 몸을 지대로 닦지 안고선
넘어져 난리난리 소동 치드만
딱..그 꼴이네..

성인 이라면 눈으로 봐도 미끄러워 보일텐데
자빠자것 까지 책임져야하나..
118.***.***.80

2020-09-16 21:07:50
게난 이시국에 뭐허래 제주 옵데강??
코로나때문에 제주사람들은 조심조심허멍 살암신디
운동화도 아닌 슬리퍼닮은거 신엉왕~
애기도 아니고 본인이 조심하던지..
미끄러진곳에 다른사람들도 지나댕겨실껀디..
넘 억지 쓰지맙써
219.***.***.33

도민 2020-09-16 20:33:43
저 위치에 사람들이 걸어 들어올떄 모두가 다 미끄러져야 문제가 있는거지 지 혼자 미끄러운 신발신고 자빠져놓고 업체한테 배상하라니 말이 되는소리를 해야지. 길가다 넘어지면 도로공사한 정부에 왜 길이 울퉁불퉁하냐 미끄럽냐고 고소할 인간이네.

미끄러진 상황에 작당하지 않고서야 포즈잡아가며 사진찍을 정신이 어딨노? 사진으로보면 타박상정도같은데 전치8주도 웃기다. 에라이 사기꾼들...
21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