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나체사진 SNS에 올리고 협박한 20대 징역 1년
여성 나체사진 SNS에 올리고 협박한 20대 징역 1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협박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23)씨에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씨는 2019년 8월24일 A(20.여)씨의 나체 사진 등을 피해자의 동의 없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 무단으로 게재했다.

올해 2월6일과 2월8일에는 피해자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이용해 피해자가 다른 사람과 주고받은 SNS 화면, 나체 사진 등을 유포할 수 있다며 협박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수법에 비춰 피고인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피해자가 입은 고통이 매우 크고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도 고려했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도는 요지경 2020-09-22 08:42:34
물이 너무 탁해졌다.
원주민은 아닐거고 입도 몇년차들일까~
39.***.***.134

고작 2020-09-21 15:14:30
미쿡 같아쓰면 10년은 선고했을건데.
우리나라는 너무 약해.........
1년이 뭠미......
125.***.***.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