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찬성 단체 “반대 측과 환경부 공작” 주장
제주 제2공항 찬성 단체 “반대 측과 환경부 공작”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이하 연대)는 22일 성명을 내고 “제2공항 반대 단체가 환경부와 반대 공작을 했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작년 10월29일 저녁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집회에서 박찬식 실장이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이야기 중 환경부에 대변인을 맡고 있는 친구가 외국에서 같이 공부하던 가까운 친구라 많은 대화를 나눴다’는 발언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실장은 또 ‘환경부 대변인실에 신문기사가 스크랩돼 장관에게 보고되는데 제2공항 기사는 거의 없다. 지방지는 스크랩하지 않고, 중앙지만 스크랩한다고 하더라. 최대한 중앙에서 이슈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청와대, 광화문 앞에서 시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연대는 “주민수용성을 우선순위로 운운한 환경부가 뒤에서 공작을 지휘해 도민을 기만한 일이 통탄스럽다. 국책사업을 엄중하게 추진해야 할 기관이 반대단체 수장격인 박 실장과 개인적인 친분을 이유로 반대 활동의 효과적인 방법을 알려줬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제2공항 반대 단체는 지속적인 반대활동을 벌여 1년여 지난 지금까지 서귀포시 성산읍 등 제주 동부지역 주민의 염원인 제2공항 건설을 방해하고, 도민 갈등을 심화시키며 경제적 파탄을 야기하는데 앞장섰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특위도 환경부와 밀약으로 제2공항 반대 단체와 결탁해 도민 갈등에 앞장선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대한민국이 강조하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가 맞는가”고 주장했다. 

연대는 “지역 최대 현안이자 백년대계의 국책사업이 외부인과 정치적 이유로 멈춰있는 상황에서 오직 제주의 발전과 경제를 위해 열심히 뛴 절박한 지역민의 외침은 들리지 않는가”라며 “환경부는 즉각 진상조사를 통해 한쪽으로 기울어진 대변인을 사퇴시키고, 관련된 인물을 업무에서 배제해 도민에게 즉시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대는 “(환경부는) 도의회 갈등해소특위가 제주의 대표기관이 아님을 인식해야 한다. 갈등해소특위는 도민을 찬반으로 나누는 흑백논리 주장을 멈춰 해산하고 제주도의 민생경제 해결에 집중하라”고 주장했다. 

[전문]제주제2공항강행저지 비상도민회와 환경부 '내로남불' 조직적 공조 드러나
환경부는 주민수용성 운운하며 뒤에서 이런 반대 공작 지휘해왔는가?
환경부 공조 관련자 전원 징계 촉구하고 제주도민에게 사과하라!

제주와 대한민국의 백년대계를 위한 국책사업에 개인적인 친분을 내세워 환경부가 앞장서서 제주제2공항 반대단체에게 반대활동의 효과적인 방법을 알려주며 공작을 하는 정황이 나와 오직 지역의 발전과 제주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달려온 우리 단체와 지역주민 그리고 지역의 청년들은 충격과 경악을 넘어 공허한 자괴감 마저 들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29일 저녁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제2공항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집회에서 박찬식 실장은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이야기 중 환경부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친구가 본인과 외국에서 같이 공부하던 아주 가깝던 친구라 대변인실을 찾아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대화내용에서 박찬식 실장은 “환경부 대변인실이 50~60가지의 신문기사가 스크랩 되서 그중 골라서 장관한테 보고가 올라가는데 제2공항 기사는 거의없다 그 이유는 지방지는 스크랩을 안하고 중앙지만 스크랩을 한다고 한다 그래서 이곳에서 단식하고 그러는 것도 좋지만 최대한 중앙에서 이슈화를 해야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그래서 청와대 앞에서 시위도하고 광화문 앞에서도 시위를 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민수용성을 제일 우선순위로 운운했던 환경부가 뒤에서 이런 공작을 지휘해왔는지 제주도민을 기만한 일에 너무나도 통탄스럽습니다.

이렇듯 국책사업을 엄중하게 추진해야 할 행정기관이 반대단체의 수장격인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박찬식 실장과 개인적인 친분을 이유로 행정의 공관인 대변인실이 앞장서며 제2공항 반대활동의 효과적인 방법을 알려줬고 이 방법들을 통해 제2공항 반대단체는 지속적인 반대활동을 실시해 1년여의 시간이 지난 이 시점까지 성산읍 및 제주 동부지역민들의 염원인 제2공항의 건설을 방해하고 제주도민의 갈등을 심화시키면서 경제적 파탄을 야기 시키는데 앞장서 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와함께 제주도의회의 갈등해소특위 마저도 환경부와의 밀약으로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와 결탁하여 제2공항의 반대와 도민갈등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들고 있습니다.

정말 개탄스럽습니다! 이런방식이 이나라 우리 대한민국이 강조하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입니까? 우리지역의 최대현안이자 백년대계의 국책사업이 외부인과 정치적 이유로 멈춰있는 상황에서 오직 제주의 발전과 경제를 위해 열심히 뛰어온 절박한 지역민들의 외침은 들리지 않습니까?

이에 우리 제2공항 건설촉구 범도민연대는 이 사태에 대해 환경부는 즉각 진상조사를 통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대변인을 즉시 사퇴시키고 이와 관련된자들을 제주제2공항 업무에서 배제시면서 제주도민들에게 즉시 사과하기를 바랍니다.

또한 제주도의회 갈등특위가 더이상 제주도의 대표기관이 아님을 인식하고 제주도민을 찬반으로 나누는 흑백논리를 주장하지 말고 즉각 해산하고 제주도의 민생경제 해결에 집중할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2020년 9월 22일
제주제2공항 건설촉구 범도민연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9
공항 전문 반대꾼들은 2020-09-28 20:05:03
고시가 임박한거 알고

정말 필사적이네요

허위사실까지 서슴없이 유포하면서

정말 이성을 잃은거 같네요

지금 전분반대꾼들은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는데

도대체

공항건설에 왜 이리 극렬반대요?

솔직한 속내는 밝히지도 못함서
58.***.***.45

제2공항 찬성단체 대표가 부동산업자 맞나요? 2020-09-28 09:40:27
맞나요? 무슨 연대하고 포럼인가
둘 다 대표가 현직 부동산업 하는 사람이라는데 맞나요?
제2공항 찬성하는 단체 대표가 부동산업자가 맞는지 안맞는지 기자님들 확인바랍니다.
왜 현직 부동산업자가 공항 찬성 단체 만들어서 대표까지 하는지 도민들에게 설명 좀 해주세요.
맞다면 제2공항 예정 부지 근처에 땅을 얼마나 사놔뒀는지 궁금하네.
제주도가 쓰레기에 똥물도 치우지 못해서 난리인데 이게
무슨 망조인지.
얼마전에 KBS특집 제2공항 다큐에 제2공항 입지 발표 전 5-6월부터 부동산 거래가 치솟던데, 국토부는 입지발표 전에 후보지 공개 안한 이유가 부동산투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다 거짓말이었고 이미 투기가 만연했었어요.
이거 정말 국정감사 들어가서 철저히 조사해야 합니다.
제주지역 국회의원들도 나서주세요
14.***.***.57

전문 공항반대꾼들은 2020-09-27 22:47:04
1. 제주시 이권자

2. 성산땅 2015년 이전에 팔아먹은 사람

3. 서쪽 소문 따라 매입한 헛투기꾼

우리 전문 반대꾼은 어디에 속할까요?

익명이니까 제발 번호좀 달아다오
진심 궁금하다

참으로 끈질긴 반대꾼들이구만
58.***.***.45

토지거래허가제 서민들은 관계없어 2020-09-27 13:17:43
대규모 개발 이득 보려고 투기한 자들이 토지거래 허가제로 거래가 묶이니까 집회까지 하면서 공항 찬성찬성 하는거.
서민들은 거래 허가 받으면 되죠. 아무 문제 없어요.
실생활에 필요한 허가 다 나와요.
투기꾼들 발목 잡히니까 난리치는거지 뭐!
223.***.***.149

반대의소리 2020-09-26 22:46:50
이 언론사는 성산읍사무소 일대에서 찬성단체의 집회의 목소리는 왜 외면하는 걸까? 이유가 뭘까?
22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