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 준비하랬더니”...업무보고 자료에 ‘원격수업’ 단어 4번뿐
“진작 준비하랬더니”...업무보고 자료에 ‘원격수업’ 단어 4번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교육위, 코로나19 원격수업 대응 미비점 집중지적
22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 회의. 사진=제주도의회
22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 회의. 사진=제주도의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부공남)가 22일 제주도교육청으로부터 2020년 상반기 주요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 따른 학생 학습권 보장에 대한 질책이 쏟아졌다. 특히 원격수업 장기화가 예상됐음에도 도교육청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점이 주된 논란이 됐다.

오대익 교육의원은 "제주도의회는 6월 10일 전국 최초로 원격수업 지원조례를 통과시켰다. 그 다음 6월 27일에 부산시의회에서 관련 조례가 통과됐는데, 부산시교육청은 이 조례가 통과되자마자 부지런히 움직여 지금은 원격수업에 관한 제1도시가 됐다"며 "제주는 조례를 더 일찍 만들었는데도 아직 조례상에 명시한 지원위원회도 구성이 안돼있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원격수업에 관심이나 있는지 의문"이라며 "제출된 업무보고 자료를 보면 원격수업이라는 단어가 딱 4번 밖에 안 들어간다. 행정국에 3개인데, 소관 부서인 교육국에는 '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한 원격수업 운영'이라고 딱 한 줄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선의 학생들은 이해를 못하고 있고, 선생님은 혼이 나고, 학부모는 불안해하고 있다"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문영봉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오는 11월까지 구축하려하고 있다. 나이스와 연동해서 평가하는 방식 등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한영진 의원(민생당)은 "코로나 이전의 업무보고 자료와 코로나 이후 업무보고 자료를 비교해봤는데, 코로나19 관련 대응 내용이 상당히 부족하다"며 "지금 우리 사회는 코로나19 이후로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굉장히 빠르게, 여러가지 대비책과 계획을 강구하고 있는데, 교육청이 이런 부분에 있어 부족한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자료를 보면 행정국에서 나름 타 소관 부서보다 발빠르게 코로나19 대책 강구하고 있지만, '미래교육 환경 조성'이라는 타이틀로 정보화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한다. 다만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코로나19 시대는 미래가 아닌 현실"이라며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시백 교육의원도 "의회에서 원격수업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학생 1인당 태블릿PC를 확보하도록 해주고, 교사들도 노트북 사주자고 선제적으로 꾸준히 주장을 해왔다. (교육희망지원금) 30만원 지원으로 지역경제 살리기가 우선이 아니고 방역과 교사학습 지원을 위한 학습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했다"며 "학기초에 요구해왔는데 지금은 예산 때문에 스마트기기 보급도 제대로 안되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강 의원은 "쌍방향 수업의 핵심은 웹카메라가 있어야 한다. 학기 초 쌍방향 수업 원할때 미리 예견하지 않았나"라며 "우선순위가 갈렸기 때문이지만 그래서 지금은 아이들이 카메라 앞에서 소통을 할 수가 없다.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일"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20-09-22 19:51:53
학교설비야 예산 조금 투자하면 나오는거지만 학생들 각 가정의 설비가 문제 아닐까요? 스마트폰 들고 원격수업하기는 무리가 있을거고,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이 있어야 원격수업 받으면서 과제하고 할거 같은데요. 거기에 실시간이면 돌려가면서 쓰지 못할테니 자녀 수대로 기기가 필요할테구요.
122.***.***.145

ㅇㅇ 2020-09-22 16:22:38
원격수업 하든 말든 교육청 공무원들 월급은 꼬박나오니 의지가 있나.
123.***.***.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