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미만 제주 농가 경영주 9년 사이 74% 사라져
40세 미만 제주 농가 경영주 9년 사이 74% 사라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국회의원.

농촌지역 고령화가 가속화 되면서 제주지역 40세 미만 청년농가도 급감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민주당. 서귀포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는 6859명이다.

제주의 경우 2010년 3056명에 달했지만 2011년 2144명으로 떨어진데 이어 2017년에는 사상 처음 1000명대가 무너지며 895명을 기록했다.

급기야 지난해에는 809명으로 역대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속도면 올해는 800명 선까지 무너지며 700명대로 내려앉을 전망이다.

다만, 다른 지역의 감소폭이 늘면서 전국 대비 제주 지역 40세 미만 청년농가 비율은 2010년 9.2%에서 지난해 11.8%로 오히려 높아졌다.

위성곤 의원은 “농림부의 청년농 육성정책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든다. 젊은 후계농업 인력 양성을 위해 보다 획기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결론은 이,삼십대들이 2020-10-02 14:31:00
농업에 관심이 없다는 건데 예네들은 원래 답없는
세대라 다른 직업에도 관심이 없다.
117.***.***.135


도민 2020-10-01 12:52:12
농업 인구 줄어드는게 무슨 문제냐?
선진국으로 갈수록 1차산업 종사자는 줄어들고
3차 산업 종사자는 늘어난다.
직불금에만 의존하는 영세농들 늘어난다는것은 그만큼 살기가 어렵다는것이다.
반대로 농업인구 줄어들고 대규모 영농인이 늘어난다는것은 그만큼 경쟁력 있는
농업인들이 살아남는다는것이고.
49.***.***.237

도민 2020-10-01 08:50:16
비싼 제주 땅에서 농사 짓고 싶어요?
10년에 평당 10만원짜리 땅이 20년엔 평당 50만원짜리 땅이 되어 있는데
거기에서 계속 농사 짓는건 똘빡들이나 하는짓이지

반대로 말하면 40대 초보 농사꾼이 비싼 땅값 감당하면서 농업에 진입하는게 힘들다는거
1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