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주 대체로 맑아...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
[날씨] 제주 대체로 맑아...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제주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올 가을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날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낮 최고기온은 20~22도로, 북쪽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모레(7일)까지 평년에 비해 2~3도 가량 낮을 것으로 보인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내일(6일)까지 북부, 서부, 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은 초속 4~9m로 관측된다.

제주(16.8도)와 성산(14.9도), 고산(16.6도)은 아침 최저기온이 올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오늘 오전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고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의 주의가 요구된다. 

오늘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으로,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