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과 미술작가, 함께 제주를 이야기하다
제주시민과 미술작가, 함께 제주를 이야기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페스타in제주, 10월 23일부터 온라인 전시...시민 400명, 작가 114명 참여

지역의 젊은 예술가를 육성하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제주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발굴하는 온라인 전시가 열린다. 제주국제아트페어를 계승한 ‘2020아트페스타in제주’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아트페스타in제주’(아트페스타제주)가 10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린다.

아트페스타제주는 미술인 114명(팀), 일반 시민 400명이 참여해 각자가 생각하는 ▲제주 이야기 ▲제주 정체성 ▲제주 환경 등을 표현하는 전시다. 회화를 비롯해 조각, 판화, 영상 미디어, 입체·설치미술, 사진, 공예, 조형·휘호깃발까지 다채로운 장르 구성을 자랑한다. 114명 가운데 상당수는 제주의 젊은 작가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전시는 온라인 비대면으로 준비했다. 영상 전담 팀 ‘시크릿 아일랜드’와 협업해 작품, 전시장 전경 뿐만 아니라 작가 인터뷰, 작품 설치 과정, 작가들이 직접 촬영한 제작 과정 등 다양한 영상을 제작해 소개한다.

10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매일 하나 이상 영상이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 개막에 앞서 특별 영상, 카드 뉴스 등 관련 콘텐츠도 함께 선보인다.

전시 장소는 제주시 원도심을 주목했다. 산지천갤러리(전시 작가 67명), 탐라문화광장(38명), 옛 새마을금고(408명) 등이다. 이 가운데 탐라문화광장은 동문교부터 바다 방향으로 약 300m 산지천 구간에 입체·설치미술, 조형·휘호깃발이 들어서는 야외 전시가 예정돼 있어 온라인으로 채울 수 없는 갈증을 일부 해소해주겠다.

배성미의 들꽃처럼(설치 예정 작품), 입체설치.
이수목의 '제주 별을 품다', 회화.
이재형의 '제주의 얼굴', 영상미디어. 

새마을금고는 유휴공간이지만 향후 대안성을 기대하는 공간 해석이 1층에 자리하고, 시민 400명이 참여하는 ‘챌린지프로젝트’가 2층을 가득 채운다.

챌린지프로젝트는 성인 203명, 초등학생 93명, 중학생 45명, 고등학생 59명이 각각 그린 그림을 한데 모으면서 흥미로운 볼거리를 연출한다. 특히 방역 마스크 모양이 그려진 A4 용지에 참가자 마다 ▲수눌움에 대한 기억 ▲제주의 환경을 비롯한 자유 주제를 그려 넣었다.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불어넣는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참가 청소년도 학교 밖 청소년까지 아우르면서 긍정적인 취지를 더한다.

제주시는 애초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시를 준비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전환에 맞춰 산지천갤러리에 한해 제한적 전시 개방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트페스타제주 운영위 측은 “실험성과 현대미술의 새로운 예술적 동향을 살피는 비엔날레와 달리, ‘아트페스타in제주’는 지역의 젊은 예술가들을 육성하며 더 나아가 제주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발굴하고 제주의 문화적 이미지를 찾아 시각예술로 보여주고자 한다”라며 “시민과 함께 호흡하며 생활 속에 밀접하게 다가간다는 점이 이 축제의 중요한 키워드”라고 소개했다.

문의 : 
유튜브 / 아트페스타in제주
페이스북페이지 / 아트페스타in제주
인스타그램 / artfestain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