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칭 ‘방석집’ 제주시 무근성에서 사라지나? 
속칭 ‘방석집’ 제주시 무근성에서 사라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도시재생 북교 인근 무근성 7길 유해환경 개선...업종전환 유도
제주시 속칭 무근성 방석집 유흥가의 모습.
제주시 속칭 무근성 방석집 유흥가의 모습.

옛 탐라국 시절 성담을 쌓고 정치·경제·행정의 중심 마을로 자리잡던 제주시 무근성 7길을 복원하기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제주북초등학교 주변 무근성 7길 일대는 제주시 원도심 지역의 상징적인 곳으로, 옛 제주성이 허물어진 곳에 생긴 골목길이자 지역 주민들의 주요 통행로로 이용되고 있다. 

하지만 수십년째 유흥업소 밀집으로 인해 초등학생과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며 지역주민들로부터 환경 정비 필요성이 제기됐던 곳이기도 하다. 

무근성 7길에만 속칭 방석집이라고 불리는 유흥업소만 26곳이나 있다. 

제주도는 이에 제주시 원도심 지역인 제주북초등학교 주변 무근성 7길에 대한 유해 환경 개선에 착수했다.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총 1억6000만원을 투입해 무근성 7길에 대한 간판·조명·건물 외부 정비와 함께 유흥업소 업종전환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무근성 7길에 대한 돌출간판과 네온사인 간판을 철거(60개소)하고 새로운 디자인 간판(35개소)을 설치할 계획이다. 

불법으로 설치된 LED광고물 등을 비롯해 건물 외벽정비(10개소)도 나선다.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는 유흥업소 일부에 대해 일반음식점 등으로 업종 전환이 이뤄지도록 컨설팅과 교육을 병행하고 다양한 지원을 통해 유해환경을 점진적으로 개선 중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무근성 7길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환경 개선을 위해 행정과 주민, 유흥업소 사업주 등 민·관이 협력해 추진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실제로 유흥업소 2개소는 업종변경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지난 해 하반기부터 지역주민 및 사업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사업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왔으며, 지난 8월에는 2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기존의 화려한 간판과 조명 등을 철거하는 것에 다소 부정적인 사업주들도 원도심을 살리고 상생하기 위해 유해환경 정비가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표하고 동의가 이뤄지면서 정비가 본격 진행됐다. 

현재는 지역 내 유흥업소 밀집지역 사업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환경개선사업이 이뤄지고 있다. 

고윤권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무근성 일대 환경이 새롭게 바뀌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주민과의 공감과 소통을 통해 지역공동체를 회복하고 상생 발전하는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전체 182억원을 투입, 삼도2동, 일도1동 등 원도심 쇠퇴 지역에 대한 활성화사업을 시행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0
도민 2020-10-25 20:14:45
근데 방석집보다 학생수 감소로 학교가 먼저 사라질것 같은데
182.***.***.191

이게무슨 2020-10-20 22:54:23
야 안돼! 아직 못가봤단 말야~~~~
125.***.***.240

승록아 2020-10-20 21:47:36
고만허라게 저기도 나름 랜드마크여게
14.***.***.110

홀어멍 2020-10-20 17:07:01
도 밥먹고 살아야지,
학교를 옮기면 되잖아
아싸 가오리
무근성 랜드마크 그냥 두시길
175.***.***.88

없애는건 알앙들 허십써만;;; 2020-10-20 13:52:22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다 망한줄 알아신디;; 아직도 비비레 가는 삼춘들이 한생이우다예;;;
12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