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긴급지원예산 제주도와 의회가 확정, 우린 집행만”
“코로나19 긴급지원예산 제주도와 의회가 확정, 우린 집행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 코로나 위기 문화예술 현장 지원 아닌 1억5000만원 공모 논란에 해명

[기사 보강=19일 오후 5시 42분]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이승택)은 코로나19 긴급 대응 예산과 관련 도내 모 방송국에 1억5000만원을 지원한 ‘공개채널을 통한 영상콘텐츠 공유, 유통사업’과 관련, “해당 사업은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설계하고 확정했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공중파를 활용한 도민의 문화향유권 확대 측면에서 편성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같은 해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사 위기에 처한 문화예술계의 창작활동 지원에 그 어느때보다도 매진해야 할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역할과도 다르고, 코로나19 긴급 추경예산 편성의 본래 취지와도 다르다는 지적은 여전히 남는다. 

재단 측은 19일 <제주의소리>와 만나 “재단은 사업 집행 기관이다. 도와 도의회에서 설계하고 확정한 사업을 재단 임의로 변경해 실행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재단은 올해 9월부터 12월까지 도내 모 방송국에 1억5000만원을 지원해 제주문화예술 프로그램 기획·제작·송출을 시행하는 ‘공개채널을 통한 영상콘텐츠 공유, 유통’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코로나19 추경 예산으로 고사 위기에 처한 문화예술계 일선 현장을 조금이라도 더 지원해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재단은 “우리는 확정된 사업을 본래의 취지에 맞게 진행한 것이고, 사업 결정은 도와 의회가 했다”라며 책임을 돌렸다.

사업자 선정 과정에 대해서도 “재단은 공모 프로세스를 통해 적정한 절차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계약(입찰) 방식이 아닌 공모로 사업자를 찾은 사실은 “재단의 이번 코로나 추경 사업은 방역 물품 지원을 제외하고 전부 공모를 통해 진행되고 있다. 촉박한 일정을 감안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사업 심사위원을 4명으로 꾸렸고 그 면면도 기관장 3명, 언론학 박사 1명으로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에는 “한 명이 심사 전일 오후 6시 경 개인적 사정으로 참석이 어렵다는 의사를 보내왔다. 별도 위촉이 힘들어 4명으로 진행했다. 심사위원 선정은 (이승택) 이사장의 권한”이라고 답변했다.

제주 예술계 현장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화예술계 지원 사업 예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현장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긴급지원에 온전히 사용했어야 맞다는 목소리가 거세다. 

재단이 스스로 밝힌 것 처럼 이번 사업의 가장 큰 취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공연·전시 취소 및 연기 등 위축된 도내 공연·전시 등의 창작활동 비대면 전환 추진을 유도해 예술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재단 관계자가 "재단은 공모 프로세스를 통해 적정한 절차를 거쳤고, 도와 도의회에서 설계하고 확정한 사업을 재단 임의로 변경하지 못한다. 본래 취지에 맞게 진행한 것"이라는 설명은 재단의 존재 가치를 스스로 부정하는 답변이라는 지적이 뒤따른다. 

무엇보다 이승택 이사장이 재단 홈페이지에 밝힌 "수혜자 중심의 재단이 되도록 하겠다"는 약속이나 "문화예술의 섬을 만들기 위한 중심 역할을 하겠다"는 공언과도 다른 태도라는 비판이 여전히 나온다.

문화예술재단 추가 해명자료 또 보내와..."사업기획 재단이 했다" 

한편, 재단 관계자는 보도 이후 ‘해당 사업은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설계하고 확정했다’는 당초 해명과 달리 “재단은 도(재단)에서 기획하고 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사업의 내용과 취지에 맞게 사업을 진행할 책임이 있다”고 추가 해명자료를 보내왔다.

제주도와 도의회가 설계·확정했고 재단은 사업 집행 역할에 불과했다는 당초의 소극적 입장에서, 자신들이 기획 했다는 입장으로 달라진 것이다. 

더불어 “사업 취지가 영상콘텐츠 공유와 유통이 효과적으로 활발히 일어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공중파 방송이 적격이라고 판단했다”며 “또한 방송사의 플랫폼을 통해 제주의 문화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해 창작과 영상콘텐츠 유통이 가능한 사업으로 비대면 문화 예술 지원의 취지에 충족한다고 판단했다”고 알려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굿거리장단 2020-10-21 03:21:21
이랬다가 저랬다가. 기획하는곳이랜했당. 집행만한다고 했당. 또 기획한다고 했당.
어느 장단에 맞춰사 될건지사.
굿거리장단에 맞춰사 되쿠다! 덩 기덕 쿵 더러러러 쿵 기덕 쿵 더러러러
진짜..부치러운줄 압써....퉤!
182.***.***.152

도민 2020-10-19 23:47:05
어디가서나 그 얄팍함을 지우지를 못하네
예전 도시재생에서도 그러더니만
남탓하는 것이나 솔직하지 못한 것이나
허울붙여 독단적인 것이나
제주도 관광공사 이모 본부장으로 인해
공기관 하나가 박살나더니
여기도 머지 않을수도....
118.***.***.31

도민 2020-10-19 17:52:12
그래 예산 줄테니 방송사에 전달해줘!!

그래 그래~~ 알았어요~~

제 정신이 있는지!!! 아이쿠~~ 정신 좀 차리라!!
14.***.***.50

이런 2020-10-19 17:32:58
그럼 도나 도의회에서 방송국에 예산 지원해 주라고 한거란 말인가....
27.***.***.93

되민 2020-10-19 16:31:47
제발 팩트 확인하고, 쓰시지요 . ㅎㅎㅎ
2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