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글로벌 전기차산업 전망은?
포스트 코로나, 글로벌 전기차산업 전망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IEVE·GEAN 제3회 글로벌 EV 라운드테이블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전 세계가 큰 변화를 맞이한 가운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속가능한 전기차산업 생태계 등을 진단하는 토론회가 제주서 열린다.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는 오는 21일 (사)세계전기차협의회(GEAN)와 함께 ‘제3회 글로벌 EV 라운드 테이블’을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제주부영호텔리조트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지속가능한 전기차산업 동향’을 주제로 전문가 기조발표와 세계 각국 전기차산업 관계자 토론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속가능 전기차산업 전망 공유와 각국 정책을 비교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알리 이자디 블룸버그 아·태 리서치실장과 김기준 아시아개발은행 스페셜리스트가 각각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전기차 산업’, ‘개발도상국 전기차 도입의 영향’을 주제로 기조 발제에 나선다. 

이어 이민우 산업통산자원부 자동차항공과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뉴딜과 자동차산업에 대해 설명한다. 

또 △야콥 사마쉬 미국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 교수 △류 시아오시 중국 전기차백인회 부서기장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인도네시아·필리핀·태국·미얀마·베트남 전기차협회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각국 상황을 전하고 전기차산업 생태계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코로나19가 자동차산업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향후 3년간 극심한 침체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과 세계적 탈 탄소 투자 확대 기반 경제회복 노력, 한국 ‘그린뉴딜’, 유럽 ‘그린딜’ 등 친환경차와 신재생 에너지 산업 전반 전환기적 변화 등에 발맞추기 위해 마련됐다.

김대환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 공동위원장은 “올해 엑스포는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해 분산·비대면으로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오는 12월 9일부터 11일 개최 예정인 엑스포 본 행사 역시 이런 기조를 지켜 관람과 체험을 획기적으로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주요 컨퍼런스인 ‘IEVE-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비즈니스 포럼’과 대규모 전기‧로봇‧시스템‧스마트시티 관련 국제학술대회인 ‘ICESI2020’, ‘국제에너지컨퍼런스’ 등을 지난달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하는 등 올해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해 비대면 포맷을 기조로 주요 프로그램을 분산 개최하고 있다.

(사)세계전기차협의회는 2016년 제3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태동한 단체로 세계 40여 개국이 참가 중이다. 우리나라에 본부가 있으며 매해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정기총회를 열어 전기차산업 발전에 공이 큰 인사와 기업 등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