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무료 독감백신 벌써 10만명 접종 “일단 계획대로”
제주 무료 독감백신 벌써 10만명 접종 “일단 계획대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32명으로 늘면서 정부가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정부 방침에 따라 사상 초유의 전도민 집단 면역 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정부는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통해 독감 백신 예방접종 중단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이 아니라는 결정이 변함없다”며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반면 같은 조건에서 균일하게 만들어진 제품군 단위를 가리키는 로트번호(제조번호)에서 2명 안팎의 동일 사망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를 의식한 듯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접종과 사망의 연관성이 낮다고 하지만 인과관계를 철저히 규명해 진행상황을 투명하게 밝히라”고 지시했다.

제주도는 국가사업과 별도로 100억원의 자체 예산을 투입해 지역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와의 독감의 동시유행을 막기 위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집단면역 사업의 일환이다.

지방사업은 국가사업에서 제외된 만 19세 이상~만 61세 미만 29만5000여명이 대상자다. 도민은 69만5500여명이지만 두 사업을 포함한 실제 접종 물량은 80% 수준인 53만6000도스다.

지역사업 전체 물량 중 1차로 17만4000도스가 이미 제주에 들여왔다. 13일 지역사업 접종 시작 후 열흘째인 22일을 기준으로 10만명에 가까운 9만8000여명이 접종을 마쳤다.

제주도는 이번주 2차 물량인 7만8000도스를 제주에 들여와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상온 노출사고에도 불구하고 제주는 제약회사와 맺은 확약서에 따라 물량 확보에는 문제가 없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지역사업 백신과 관련해 특별하게 이상 증세는 보고되지 않았다”며 “현재까지는 중단 없이 예정대로 접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이다.

이어 “다만 중앙방침에 따라 접종 일정 등은 변경될 수 있다. 국가사업이 중단되면 지역사업도 이를 따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것은 2020-10-24 23:00:28
개인들이 선택하면 되는 문제다.
불안하면 천천히 좀 지나서 결과나온다음에 맞아도 되고, 굳이 빨리 맞겠다는 사람들도 많은데 막을필요없음.
나도 아직 접종하진 않았지만 10월달 가기전에 접종할거임.
218.***.***.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