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불교계, 제주4.3특별법 개정에 힘모은다!
한국 불교계, 제주4.3특별법 개정에 힘모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협조요청에 원행 총무원장 "4.3 비극 더 이상 없어야"
한국불교계가 제주4.3특별법 개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국불교계가 제주4.3특별법 개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불교계가 제주4.3특별법 개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3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제주도와 불교계가 4·3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한뜻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6시 30분 제주롯데호텔에서 (사)한국불교종단협의회 스님들을 예방하고, 4·3특별법 개정 등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일정은 한국불교지도자 제주불교·역사순례 일정 마지막 날에 맞춰 이뤄졌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30여개 불교계 종단 대표 스님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 스님이 회장을 맡고 있다.

원지사는 이번 방문일정 중 제주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불교계가 앞장서고, 제주4·3희생자를 추모하는 위령제를 봉행한 것에 대해 도민과 유족들을 대표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원 지사는 “1919년 3·1운동보다 5개월 먼저 일어난 제주도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 항일운동인 무오법정사 항일 운동에서 불교계가 중심이 됐다”면서 “무오법정사 성역화 사업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원행스님은 “이번 제주불교·역사순례를 하면서 제주4·3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제주4.3공원에서 희생자 추모 위령제를 개최했다”면서 “다시는 이런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깊은 참회와 모든 생명이 존중받는 정토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민족의 아픈 역사를 화합과 상생의 역사로 만들기 위해선 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불교계가 4·3희생자 가족을 비롯해 제주도민의 아픔이 치유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우리 국토 바로알기 사업’ 일환으로 제주 불교의 역사·문화를 탐방하기 위해 3박4일 동안 4·3희생자 추모위령제, 조계종 23교구본사 관음사 참배, 남북통일 염원 법회, 무오 법정사 항일유적지 참배 등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2연대제12기생 2020-10-24 20:48:23
1947년 2월 23일 5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민주주의민족전선이 조일구락부에서 열렸다.
친일 승려 이일선 사회로 개막되어 제주 민전 의장단으로 남로당 제주도위원장 안세훈, 승려인 이일선(친일승려), 제주중학교장 현경호 등이 추대되었다. 승려 이일선은 1947년 ‘3.1절 기념 투쟁 제주도위원회’ 선전동원부에서 활동하고, ‘제주도 민주주의 민족전선’의 3인 의장단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정광사에서 예비검속돼 산지포구에서 수장됐다고 전해지며 승려 이일선의 창씨명은 다카미 마츠히코이다. 이일선은 일제강점기에 백양사 제주도서귀포 포교당 포교사로 1938년 3월 6일 일제의 국방 헌금을 모금하기위해 행사를 실시하여 21원을 헌납하였다 한다.
182.***.***.228

기독교인 2020-10-23 19:36:30
진리와 생명, 평화를 주장하지만 4.3문제 해결을 외면하는 보수 기독교와는 달리
제주도민의 아픔과 함께하는 한국불교계 지도자님들에게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
전모 목사와 같은 괴물목사를 옹호하고 정치놀음하며 4.3 해결에 진정성이 없는
한국 기독지도자들은 각성하기 바랍니다.
3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