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먹는 하마’ 제주 특행기관 “차라리 반납하라”
‘돈 먹는 하마’ 제주 특행기관 “차라리 반납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제주 이관 후 인력 26명 늘었지만 국비지원은 600억 감소 ‘애물단지’ 신세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철남, 고현수, 강성민 의원(왼쪽부터).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철남, 고현수, 강성민 의원(왼쪽부터). ⓒ제주의소리

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제주로 이관된 특별행정기관이 돈 먹는 하마로 전락, 중앙정부로 다시 반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원회 강철남 의원(연동을, 더불어민주당)26일 제주도 특별자치제도추진단 행정사무감사에서 2007년 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제주도로 이관된 특별행정기관의 지난 14년간 운영에 따른 과제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제주로 이관된 특별행정기관은 제주지방국토관리청 제주지방해양수산청 제주환경출장소 제주지방중소기업청 제주지방노동위원회 광주지방노동청 제주지청 제주보훈지청 등 7개다.

강철남 의원은 “7개 특행기관에 지원되는 국비가 20151719억원에서 2020년에는 1119억원으로 오히려 600억 정도가 줄었다면서 최악의 경우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것을 아느냐. 관련한 제도개선도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특히 국도 보수관리와 관련해 최근 태풍피해로 파손됐는데도, 중앙정부는 지방도니까 (제주도가) 알아서 하라고 했다면서 일만 받지 말고 예산과 조직을 받아와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보니까 애물단지가 됐다. 이것이 권한이양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명옥 특별자치제도추진단장은 지적한 내용들에 대해서는 동의한다고 전제한 뒤 관련부서부처와 협의해 8단계 제도개선 때는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고현수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현 시점에서는 반납이 정답이다라고 단언했다.

고 의원은 “8단계 제도개선 때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정부에서 인건비를 더 주겠느냐.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라며 저는 반납이 정답이라고 본다. 지사에게 그 같은 의견(반납)을 전달하라고 압박했다.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 더불어민주당)제주도로 이관되기 전 137명이던 (7) 특별행정기관 직원 수가 이관된 후 26명 늘었지만 이 기간 예산은 600억원이 줄어들었다면서 “‘돈 먹는 하마가 되고, 도민들에게도 별 도움이 안된다는 지적이 많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허울좋은 국제자유도시에 특별자치도메 2020-10-27 09:39:10
차라리 특별자치도 반납해라.
국토부 JDC 땅장사 판 깔아주고 난개발 중국자본 카지노 면세점 돈벌이만 늘었지 도민 자치는 뭐가 늘었냐?
도지사도 도의회도 자격 없다. 반성해라.
반납해라.
223.***.***.220

지돈도 아니면서~ 2020-10-26 13:16:18
세금 펑펑쓰는 문재인 소속정당 의원나리들 아님?
11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