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일상, 쉼을 주는 제주 ‘문화도시 책방데이’ 31일 개최
지친 일상, 쉼을 주는 제주 ‘문화도시 책방데이’ 31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오는 31일 문화도시 조성사업 일환 마을문화 공간네트워킹사업 ‘문화도시 책방데이’ 행사를 동네책방 9곳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귀포시 9개 동네책방이 참여해 ‘지친 일상, 쉼(’)’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노란우산’ 그림책·책방 벽화 그리기 △‘어떤 바람’ 어떤 작가의 책방지기 및 <암란의 버스> 2020 북토크·상영회 △‘인터뷰’ 호근동 어르신 6인의 <80년을 호근동에서 살았습니다> 그림전시 및 인터뷰 △‘시옷서점’ 강정효 사진가의 <폭낭 이야기>가 준비됐다.

이어 △‘돈키호테북스’ 시린 작가의 시 쓰기 및 사진 촬영 수업 △‘라바북스’ 통기타 공연 및 낭독회 진행 △‘여행가게’ 예술 공간 오이 낭독 공연 △‘키라네책부엌’ 제주비트 고추장 만들기 △‘북살롱이마고’ 김봉찬 생태정원 연구가의 인문학 살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대부분 온라인 생중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참여 관련 문의는 책방별로 전화하면 된다.

문화도시 책방데이 프로그램은 오는 12월까지 매달 마지막 주 토요일 서귀포시 9개 동네책방서 개최된다. 지역주민과 함께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책방 공간들을 연결하고 이어가는 문화공동체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가기 위해 마련됐다. 

서귀포시는 지역주민을 위해 책 읽기, 공연, 수업, 북 콘서트, 작가와의 대화,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나갈 방침이다.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 관계자는 “지난 7월 시범사업으로 진행된 문화도시 책방데이가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서귀포시민의 문화 갈증을 잠시 해소시켰다”며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와 전시 등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책과 마을과 사람을 잇는 안전한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