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에 대한 실존적 위협 ‘핵무기’ 제주포럼서 파헤친다
인류에 대한 실존적 위협 ‘핵무기’ 제주포럼서 파헤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 참석, 유튜브 통해 사전참관 가능

인류에게 직접적이며 실존적인 위협인 핵무기 해결방안을 제주포럼에서 파헤친다.

제주포럼 사무국에 따르면 1029일부터 아시아태평양 핵비확산군축 리더십 네트워크(APLN)가 주관하는 제15회 제주포럼 온라인 세션을 제주포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전에 참관할 수 있다.

APLN은 이번 제주포럼에서 총 4회에 걸쳐 온라인 세션을 개최할 예정이다.

첫번째 세션은 1029일 오후 4시부터 팬데믹과 핵, 그리고 기후변화의 실존적 위협: 지금의 거버넌스로 충분한가?’를 주제로 열리며, 두 번째 세션은 오후 6시부터 국제 핵군축비확산 체제의 강화를 주제로 진행된다.

34차 세션은 각각 동북아시아 비핵지대와 북핵문제핵을 둘러싼 인도와 파키스탄, 그리고 중국의 삼각관계를 주제로 112일 진행될 예정이다.

제주포럼 본회의(115~7)에 앞서 진행되는 이번 세션에서는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김숙 전 UN대사, 데스 브라운 영국 상원의원 등 국내외 저명인사가 참여한다.

다음달 3일 실시되는 미국 대선에 앞서 현재 국제사회의 핵 거버넌스 체제를 평가하고, 향후 글로벌 및 지역 거버넌스에 있어 필요한 변화와 함께 북핵문제의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이번 세션을 주관하는 APLN(의장: 가렛 에반스 전 호주 외교장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16개국의 전현직 정치인, 정부관료, 학자 등 여론 선도층들을 회원으로 하는 비영리 단체로, 세계 핵무기 및 핵물질의 위협에 적극 대응해 핵 위협이 없는 세계를 이루는데 목적을 두고 2011년 창설됐다.

한편 올해로 15회를 맞이하는 제주포럼은 다자협력을 위한 새로운 구상: 팬데믹과 인본안보라는 주제로 열린다. APLN 세션을 포함한 모든 세션이 제주포럼 유튜브 채널과 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