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추자면 오가는 ‘추자호’ 노후화…대체 선박 건조된다
제주 추자면 오가는 ‘추자호’ 노후화…대체 선박 건조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화로 운항이 어려운 행정선 '추자호'. ⓒ제주시
노후화로 운항이 어려운 행정선 '추자호'. ⓒ제주시

제주시 추자면(도)과 부속 유인섬을 오가는 행정선 추자호가 노후화돼 새로 건조된다. 

제주시는 도서낙도(횡간도, 추포도)를 운항하는 추자호가 노후화됨에 따라 대체 건조를 위해 2021년도 국비 12억원을 확보하고, 공유재산 심의를 마쳤다고 1일 밝혔다. 

건조된지 25년이 지난 추자호는 선박 노후화로 주기관 고장 등이 자주 발생, 사실상 운항이 어려운 상황이다. 도서낙도 주민 생필품 수송 등을 위해 임차한 어선이 활용되고 있다. 

제주시는 새로운 행정선 건조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의에 나섰고, 2021년도 특수상황지역개발 신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국비 12억원을 확보했다. 

제주시는 도비 3억원을 추가해 총 15억원을 투입, 2022년부터 새로운 행정선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행정선은 심장제세동기와 산소마스크 등 응급환자를 위한 기능도 갖출 예정이다. 

고경호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추자 도서민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선내 의료장비 구축을 통한 환자 생존율도 높여 추자 지역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