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인권 친화적 도시 조성 등 정책 강화
제주도, 인권 친화적 도시 조성 등 정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30일 도청 본관 탐라홀에서 ‘제2차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는 인권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및 도민의 인권행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정책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청회는 비대면 중심으로 진행되며, 사전 신청자 등 50여명이 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온라인 참여는 도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된다.

공청회는 제1차 인권 기본계획 평가, 제2차 인권 기본계획(안) 비전 및 정책 목표, 분야별 정책과제 등을 용역수행기관(성공회대 산학협력단)에서 설명하고 온라인 참여자는 댓글을 통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공청회에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의견이 있다면 11월 1일까지 공고문에 첨부된 의견제출서를 작성해 이메일(yu3501@korea.kr / 도청 홈페이지 공고란 참조)로 제출할 수 있다.

`제2차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안)은 2021년부터 2023년 3개년 계획으로‘서로 존중하고 함께 사는 제주’ 비전 아래 추진된다.

기본계획(안)에는 △인권의식 고양 및 인권문화 확산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 및 증진 △인권 친화적 도시 조성 △인권 추진체계 강화 등 4대 정책 목표를 설정하고, 15개 정책과제·58개 세부과제를 담고 있다.

제주도는 공청회에서 수렴된 의견을 공청회 이후 관계 부서 등과 협의를 통해 반영여부를 검토하고, 오는 11월 20일 최종보고회를 개최해 제2차 인권 기본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한 제2차 인권 기본계획에 따라 ‘2021년 제주 인권보장 및 증진 시행계획’을 2021년 1월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송종식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이번 공청회에서 논의한 내용들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보완하고, 최종보고회 과정 등을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시민 2020-11-01 19:06:39
학생인권조례도 못만드는데
인권친화적도시라~~~
223.***.***.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