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국회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같은 로펌 선임
송재호 국회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같은 로펌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송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선임한 법무법인을 법률대리인으로 내세웠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송 의원은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LKB & Partners)를 통해 최근 법원에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하고 공판기일 변경 신청서도 함께 접수했다.

서초동의 김앤장으로 불리는 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이광범(61.연수원 13기) 대표변호사가 이끌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무죄를 이끌어 주목을 받았다. 

판사 출신인 이 변호사는 송 의원의 담당변호사 5인 명단에도 포함돼 있다. 2012년 특별검사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한 경험이 있다. 

이 변호사는 법원 내 진보 성향 모임으로 알려진 우리법연구회 창립 멤버다. 이재명 지사와 조국 전 장관 등 친여권 인사 사건에 자주 등장하면서 초대 공수처장 후보까지 거론되고 있다.
 
공교롭게도 원 지사도 엘케이비앤파트너스를 변호인으로 선임해 재판에 대응하고 있다. 변호인 중 대법원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심의관 출신 한명은 송 의원 변호인과 겹친다.

엘케이비앤파트너스가 선임과 동시에 공판기일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당초 4일로 예정된 송 의원의 첫 공판은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송 의원은 4.15총선을 앞둔 4월7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유세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4.3 허위사실을 발언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송 의원은 유세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이야기했다. 제가 대통령님을 모시고 3년간 봉사하지 않았나. 저를 위해 해 주실 게 하나 있다”고 말했다.

이어 “4월3일 제주에 와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을 반드시 제주도민과 국민들께 약속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하지 않았나. 보셨나”라며 발언을 이어갔다.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시절에는 매월 400만원씩 13차례에 걸쳐 5200만원을 급여 형태로 받았지만 4월9일 방송토론회에서 “무보수로 일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그 로펌 2020-11-03 13:53:36
제주도 정치인들이 먹여 살리네
39.***.***.39

박찬식이도? 2020-11-03 09:35:29
그럼 당신이 추천한 박찬식이도 매달 400만원씩 나랏돈 꼬박꼬박 받아먹고 있다는 말이군...
균형발전을 방해하는 인간이 데모하고 선동질하는 댓가로 매달 400만원?
그러고도 전국민과 도민들 앞에서는 마치 선각자인양 , 외로운 투사인양??
어쩜 그렇게 둘이 똑같냐? 하기야 까마귀도 끼리끼리 모이니까...
39.***.***.66

구라쟁이가~ 2020-11-03 08:47:22
국회의원하면 안되요~~ 더불어구라당!!!
223.***.***.243

민주는 거짓 2020-11-03 01:29:21
아이고~~~~~~송교수님!!!
돈 많으시네요!!!!
요즘 힘들어서 배당금이>>>>>>>>>
211.***.***.137

하르방 2020-11-02 21:38:38
저 정도로 될까?
이번에 변호사비로 몇십억 날려야지

날로 먹은 댓가
119.***.***.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