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권 “원희룡, 도지사냐? 대선이냐? 결정하라” 돌직구
송창권 “원희룡, 도지사냐? 대선이냐? 결정하라” 돌직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자유발언 통해 “무한책임 지는 선출직, 끝까지 책임질 수 없으면 그만 둬야”
송창권 의원. ⓒ제주의소리
송창권 의원. ⓒ제주의소리

송창권 제주도의회 의원(외도이호도두동, 더불어민주당)이 대권행보를 걷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도정을 끝까지 책임질 수 없다면 그만 두는 것이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쏘아붙였다.

송창권 의원은 16일 열린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선후보의 의지를 드러내고 은근슬쩍 활동을 하면서도 지사직을 사퇴하지 않겠다는 것은 양다리를 걸치면서 혼자 사슴도 잡고, 토끼도 잡겠다는 심산인 것 같다며 이 같이 말했다.

사슴을 쫓는 자는 토끼를 돌아보지 않는다는 뜻의 옛말 축록자 불고토(逐鹿者 不顧兎)를 인용한 것으로, 큰 일을 도모하겠다고 하면서 작은 일에 연연하다 보며 큰 일은 물론 작은 일도 다 놓치게 된다는 의미를 품고 있다.

 

송 의원은 사슴을 놓치는 것이야 지사의 영달을 놓치는 것이기에 야박하지만 지사의 과욕 탓으로 돌리면 되지만 토끼를 놓치는 것은 무책임을 넘어 배임의 죄까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할 것이다. 결국 도민만 바라보겠다는 약속을 반석같이 믿었던 도민들만 불쌍하게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각을 세웠다.

특히 송 의원은 전국 평균을 밑돌고 있는 균형발전지표 지역실태조사 결과(한국갤럽 201912월 실시)를 인용한 뒤 제주의 여러 상황이 악화되어 가고 있는데도 집행부가 해야할 최소의 관리조차 되지 않는데, 어떻게 국가 전체를 통치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혹시 대선준비 때문에 제주에 관심이 떨어져 있거나, 시간이 부족해 해결할 자신이 없다면 도지사직을 내려놓고 대선에만 몰두하는 것이 지사를 위해서도, 도민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배려이고 예의일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도지사인지, 대선인지를 결정해 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우리는 무한책임을 지는 선출직이라고 전제한 송 의원은 우리는 정년이 보장된 직업공무원이 아니다. 끝까지 책임을 질 수 없다면 그만 두는 것이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본다고 일갈했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2021년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에서 이 같은 도민사회를 우려를 감안한 듯 최근 저의 정치적 행보와 관련해 도정공백을 우려할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도민의 신뢰를 받는 도정을 구현하고 도정공백의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2020-11-24 15:21:10
원희룡 신경쓰지 말고 본인이나 좀 제대로 일이나 하지...
서부중학교나, 애조로까지 도로 개통. 도대체 언제 되나?
도대체가 지역 주민들을 위한 일은 할 생각을 안하냐?
5.***.***.200


창권이~~ 2020-11-17 07:39:04
놈걱정말고 니네 지역구나 잘 돌보라~~ㅉㅉ
14.***.***.104

솔직히 원희룡도지사는 육지보다 제주에서 더 욕쳐먹는것 2020-11-16 22:41:42
육지사람들은 오히려 응원하고 지지하는분 많던데 아직 단일 야당 경선후보 안정해졌으니 화력이 분산된거고.. 중앙언론 네이버 댓글만 봐도 원희룡 발언 한마디하면 바로 중앙언론 기사 쏟아지고 칭찬일색인데 여긴 왜 이리 자기 고향 사람 못잡아먹어서 안달인지.. 까놓고 말해서 우근민도정때보다 잘하고 있는것 아닌가.. 난개발도 막고
115.***.***.218

예의 범절이라고는 2020-11-16 21:52:58
눈꼽만치도 없는 인간들

도지사가 니 친구냐 아랫사람이냐?

왜 인생을 그릿사냐?

너 그렇게 사는거 주변사람들이 다
아냐?

아무한테나 막말하는거
11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