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야간관광 최적지? 도민·관광객 모두 ‘해변·해안도로’
제주 야간관광 최적지? 도민·관광객 모두 ‘해변·해안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제주 야간관광 활성화 조사 및 연구' 결과 발표

제주 해변과 해안도로를 야간관광지로 조성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한 조사 및 연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관광공사는 ▲도내 야간관광 현황 및 실태 분석 ▲국내·외 주요사례 분석 ▲도내 야간관광 추진 적합 지역 분석 ▲야간관광 관광객 인식 조사 ▲야간관광 주민 인식조사 ▲제주 야간관광 활성화 전략 ▲제주 야간관광 콘텐츠 개발 ▲추진 방안 및 파급효과 추정 등을 연구에 담았다. 

관광공사는 적합한 야간관광지 선정을 위해 관광객 539명, 제주도민 229명 등 총 768명을 대상으로 야간관광 인식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도민과 관광객 모두 선호하는 야간관광지로 해안도로를 꼽았다. 

조사에 응한 관광객의 50.8%는 해변과 해안이 좋다고 답했고, 전통시장(31.2%)이 뒤를 이었다. 

도민은 35.8%가 해변과 해안이 좋다고 응답하고, 22.6%는 상업지역을 꼽았다. 

또 관광객과 도민 모두 선호유형으로 경관 관람형을 각각 61.6%, 33.6% 꼽았다. 

관광객의 54.5%는 선호시간대를 오후 6시~오후 9시로 꼽았고, 도민의 50.7%는 오후 9시부터 자정을 선택했다. 

관광공사는 단기 사업으로 나이트마켓 운영, 스트리트 사이니지 설치, 선상 야경 투어 등을 제시했고, 중기 사업으로 나이트 가든, 나이트 로드 조성 등을 제안했다. 

또 장기 사업으로 야간 조형공원 조성, 미디어아트 스트리트 운영 등을 제시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주간에 집중된 제주 관광의 시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한 방안이 제시됐다. 제주 야간관광 만족도 제고와 야간관광 소비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그지역주민 2020-11-19 16:49:25
아이구~삼양해수욕장에 저녁에 사람들 폭죽터트리고 난리도 아닙디다. 불꺼진건 모래바닥에 찔러놓고, 치워가랜행보난 중국사람이라 말도 안통하고
그거보멍 젊은아이들 폭죽사러간다고 뛰어가고.이건 저녁 구경거리 완전 망쳐놓는거주
211.***.***.28

야간생태계는? 2020-11-19 16:11:39
좋긴좋은데 야간 생태계에 미칠 환경영향평가를 제대로 하고 진행해야..
14.***.***.140

개인택시 2020-11-19 08:24:31
새연교 다리 밑에 포장마차 촌을 형싕하여 간단한 먹거리(소라 전복 해삼 성게 또 어묵 국수 등등을 판매) 야간에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 도민들은 노력합시다 그리고 일몰 후에는 렌트카 진입금지구간을 많이 만들어 위험요소를 줄입시다
118.***.***.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