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 출범…김두관 대권 ‘시동’
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 출범…김두관 대권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제주시 해오름 식당에서 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 출범했다.
지난 22일 제주시 해오름 식당에서 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 출범했다.

김두관(경남 양산시을) 국회의원이 (사)민부정책연구원(이사장 김두관) 제주지부 출범식에서 대권 도전을 시사했다. 

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는 지난 22일 오후 5시 제주시 해오름식당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서 정재훈 (사)제주공정연구소 이사장이 제주지부장으로 취임했으며, 고영식 영투어 대표가 제주시지회장에, 오정윤 요망진 컴퍼니 대표가 서귀포시지회장에, 홍창숙 제주공정연구소 이사가 사무국장에 각각 취임했다. 

또 김두관 의원과 함께, 김태석 전 제주도의장과, 신상순 민주당 제주도당 후원회장도 참석했으며, 이상봉·양영식·송창권·문경운·김경미 도의원 등이 자문단으로 참석했다. 

정재훈 지부장은 취임사를 통해 “국민과 제주도민이 행복한 삶을 위한 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김두관 이사장을 비롯한 연구활동가와 함께 연대하면서 제주지부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제주시 해오름 식당에서 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 출범했다.
김두관 국회의원이 민부정책연구원 제주지부 출범식에서 대권 도전을 시사하고 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김두관 의원은 격려사를 통해 대권 도전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국민들을 위해 큰 결단을 준비하고 있다. 조급하지 않고, 흔들리지 않게 준비하겠다”며 “제주지부 회원들이 많은 정책적 연구의 모티브를 전달해 달라. 우리나라는 빈부격차 등 양극화가 심각하다. 사회격차 등을 해소해야 실질적인 경제 민주화를 이룰 수 있다. 이를 위해 민부정책 연구가 더 필요하다”며 대권 도전을 암시했다. 

민부정책연구원 광주지부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장현 전 호남대 교수는 축사를 통해 “대통령은 스펙이 아니라 스토리를 갖고 있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김두관 의원은 국민에게 울림과 공감, 스토리를 줄 수 있다. 리틀 노무현으로서 자치와 분권, 국가균형발전의 전도사”라고 김 의원을 추켜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김동환 2020-11-24 16:02:34
인품도 최고
인물도 최고
비젼도 최고
김두관 이 최고
42.***.***.175

김중한 2020-11-24 16:01:45
위대한 김두관
차기 대통려이 될 유일한 분
김두관 대통령 만세
42.***.***.175

박경미 2020-11-24 15:54:39
누가 리틀 노무현이라...?
아무이름에나 노무현의 이름을 갖다 부치지 말라..
자신을 키워준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물어뜯는 김두관이
리틀노무현이라고...
지난 대선 경선에서 보여준 인간성으로 보아
김두관은 주인을 무는 개 같은
윤석열과 크게 다르지 않음
121.***.***.156

잉~ 2020-11-24 15:28:08
리틀 노무현?
말로가 보이네...
128.***.***.128

2020-11-24 15:20:21
아무한테나 노무현 대통령 좀 갖다붙이지 마라
어이없어서 댓글남기고 간다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