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뇨 슬러지 370톤/일 처리 ‘그린에너지 파크’ 조성
가축분뇨 슬러지 370톤/일 처리 ‘그린에너지 파크’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JDC·농단협, 24일 업무협약 체결…2024년까지 818억 투입
제주도와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24일 오후 JDC에서 고영권 정무부지사, 문대림 JDC 이사장, 강수길 제주도 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 ‘그린에너지 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제주의소리
제주도와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24일 오후 JDC에서 고영권 정무부지사, 문대림 JDC 이사장, 강수길 제주도 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 ‘그린에너지 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제주의소리

가축분뇨 슬러지와 도축부산물 등 폐기물을 하루에 370톤 처리할 수 있는 가칭 그린에너지 파크가 조성된다.

제주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24일 오후 JDC에서 고영권 정무부지사, 문대림 JDC 이사장, 강수길 제주도 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 그린에너지 파크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체결은 도내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를 포함한 복합폐기물의 문제 해결 및 제주의 환경가치 보전을 위해 3개 기관·단체가 공동 협력한다는 의미가 있다.

3개 기관은 그린에너지파크(가칭) 조성을 위한 실무 협의체 구성 그린에너지파크 조성 관련 제도개선 및 발전방향 모색 그린에너지파크 조성 관련 주민갈등 최소화 대응방안 모색 제주 환경 가치 증진을 위한 필요한 공동사업 발굴 등을 추진하게 된다.

가칭 그린에너지 파크조성사업은 JDC 주관으로 2021년부터 2024년까지 818억원이 투입된다. 가축분뇨 슬러지와 도축폐수 슬러지, 도축부산물 등 복합폐기물 370톤을 하루에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추진된다.

모든 처리시설은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주민편익 시설을 조성하는 환경친화적으로 조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