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3일 제주여행 진주시 이통장 15명 코로나 확정
2박3일 제주여행 진주시 이통장 15명 코로나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명 중 15명 확진-가족 4명도 추가 확진...1명은 확진 판정 이전 제주 재방문

제주도에서 2박3일간 연수를 진행했던 경상남도 진주시 이·통장들이 무더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제주도는 경남 진주 지역 이·통장 회장단 등 23명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제주에서 연수 행사를 진행했으며, 이중 15명이 24일과 25일에 걸쳐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에서 열린 연수행사 참가차 온 이·통장단 23명 중 1명이 지난 24일 처음 확진됐으며 제주도는 같은 날 오후 8시50분께 경상남도 소재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제주방문을 통보받고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접촉자 검사 과정에서 연수를 다녀온 일행 중 나머지 14명도 25일 오전 1시께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이들의 가족 4명도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이와 관련해 역학조사를 진행하던 중 25일 확진판정을 받은 이·통장 회장단 중 B씨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제주를 재차 방문한 사실도 확인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이들과 관련해 역학조사 범위 내 정확한 제주 체류 일정을 파악하기 위해 진술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신용카드 사용 내역,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조사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코로나 2020-11-25 15:54:11
동선공개도 비공개 할거면 그냥 브리핑 이런거 하지마라 해룡아. 지들 공무원들 끼리만 알고 지들만 조심히 피해가려고 그러나...식당. 호텔.골프장 협회 로비에 꿀꺽 했는지..도민 안전은 나몰라라 하는 해룡이 코로나 방역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