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박에 재반박...난전 치닫는 현 제주공항 ‘분리간격’ 팩트는?
반박에 재반박...난전 치닫는 현 제주공항 ‘분리간격’ 팩트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 25일 긴급기자회견 "제주공항 용량증대 불가 국토부 해명은 거짓"
25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25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의 대안으로 제시된 '현 제주국제공항 확장안'이 안전상의 문제로 적용 불가능하다고 해명한 데 대해 제2공항 반대 단체가 즉각 "국토부의 해명은 거짓"이라고 맞불을 놨다. 국토부가 제2공항 건설을 강행하기 위해 스스로 무능·무책임을 자처하고 있다는 것이 시민단체의 반박이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25일 오후 4시 제주환경운동연합 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공항은 김해신공항과 달라 용량 증대가 곤란하다는 국토부의 해명은 근거와 설득력이 없는 거짓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그동안 반대 단체의 주장에 대해 무시로 일관하던 국토부와 제주지방항공청이 이례적으로 나선 브리핑에 대한 재반박 성격을 띄었다.

앞서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지난 24일 논평을 내고 항공기 분리간격과 관련 제주국제공항과 김해신공항의 기준을 달리 적용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동안 국토부가 제주공항 항공기 분리간격 관제를 8해리 미만으로 줄일 수 없다고 주장한 것과 달리 김해신공항은 분리간격을 5해리로 적용했다는 것이다.

이에 국토부는 이튿날인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제주공항은 지상에서 활주로가 교차해 간섭이 발생하므로 분리간격을 현 8해리에서 절반 구준으로 축소하는 것은 곤란하지만, 김해신공항은 오픈 V자형의 독립적 운영이 가능한 2개의 활주로로 5해리의 분리간격 운영이 가능하다"고 맞섰다.

김해신공항의 경우 활주로가 겹치지 않아 이륙항공기와 착륙항공기 간의 간섭이 없어 2개의 활주로를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가능한 반면, 제주는 물리적 충돌의 위험성도 있고, 짧은 활주로와 기상 등의 문제로 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현 제주공항의 보조활주로 길이가 1900m에 불과해 주활주로 3180m보다 너무 짧아 안전한 이착륙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25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25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그러나 비상도민회의는 국토부가 제주 제2공항과 김해신공항에 대해 '이중잣대'를 적용했다고 지적했다.

국토부의 설명과 달리 김해신공항 역시 2개 활주로의 독립적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남풍 운영의 경우 출발하는 항공기와 복행하는 도착항공기가 교차하기 때문에 독립 활주로를 활용할 수 없다. 교차가 발생하는 남풍 운영은 교차지점이 제주공항 교차지점보다 먼 거리에 있어 제주공항보다 오히려 불리하다"고 주장했다.

또 "제주공항은 지상에서 교차가 발생해 현행 8해리의 분리간격을 축소할 수 없다는 주장도 거짓"이라며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보고서에는 단일활주로 개선 시 기존 8해리에서 6해리까지, 장기적으로는 5.5해리까지 줄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실제 세계 유수의 공항에서 단일활주로 운영 시에도 분리간격을 5~5.5해리까지 단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상도민회의는 "보조활주로를 교차 운영할 때 4.5해리 분리는 교차점에서의 충돌을 예방할 수 있는 충분한 안전거리"라며 "첨단 관제시스템을 도입하고, 관제사와 조종사에 대한 훈련 등을 통해 점진적으로 지상인프라 개선이 이뤄진다면 충분히 가능한 사안이다. ADPi가 제시한 용량은 일반적으로 제시되고 있는 용량과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공항시설의 한계와 기상조건 이유로 분리간격 축소가 곤란하다는 국토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어떤 기상조건이 분리간격과 용량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근거 자료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지난 10여년 사이에 전 세계 주요 혼잡공항들은 늘어나는 항공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첨단 관제운영시스템 도입과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통해 용량을 점진적으로 늘리고 있다"며 "세계의 많은 공항에서 이미 실현하고 있는 수준을 35년 후에도 달성하지 못하겠다는 국토부 항공정책 담당 관료들은 우리나라 항공정책을 책임질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9
도민 2020-12-02 03:09:34
저분들 이제 모자이크 부탁드립니다. 제주도민의 대표로 뭐 제주도민 대다수가 반대한다고 동내방내 떠들도 다니시는데, 저는 저분들에게 투표한적도 없고요. "대다수"라는 표현자체가 굉장히 거슬리네요. 제주도 숙원사업.5조짜리 계약다 따놓고. 저분들(저기 안계시는 분까지해서 3인방)이 제주도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분들인데, 저 3명분이 제주도를 이렇게 쥐어 짜고 있으면 되는건가요. 5년 같은말 들어줬으면 됬고. "대다수" 도민들은 이제좀 착공해라 말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이런거였나요. 공항을 열심히 유치해준 원지사를 재신임해줬고, 조기착공을 약속한 대통령을 뽑았습니다. 근데 이제와서 민주주의타령하며 비전문가집단인 일반도민들 상대로 여론조사를 해서 결정을 짓자네요. 그것도 밑도 끝도 없는 찬성/반대 질문으로 ㅋㅋ
64.***.***.98

도민 2020-12-02 03:03:21
그래 제2공항 저분들 말대로 문제가 너무 너무 많고 현공항 확충이 "최선"이라고 가정해보자. 뭐 근거는 그래 국토부에서 하청을 준 ADPI(홍콩지사)의 5조짜리 국책사업을 흔들만한 첨부파일이라고 하자. 그래. 제2공항 백지화라는 기사가 뜨고 다음날. 반대파들은 신나서 도청앞에서 "우리가 승리했다"뭐 이딴 현수막 설치하고 제주의 소리랑 축하 기자회견을 열겠지. 그리고...다시 도민들은 희망찬 뉴스가 없는 그냥 삶의 재자리로 돌아가겟지. 관광업 죽어. 항공운항업 죽어. 1차산업은 젊은이들 아무도 안해. 각종 인프라들은 올스탑. 땅값 집값폭락해서 외지인들이 다 싹쓸이. 제주 젊은이들은 다시 육지로 쫒겨나가. 탈제주화 가속. 월급/임음 최하위 굳건히 유지..그로부터 10년후..제주관광 초토화. 제주망함. 끗!
64.***.***.98

도민 2020-11-30 19:25:36
환경보존.? 지들땅 외지인에게 헐값에 팔려나갔다고 보상좀 해달라고 징징대는거지....
39.***.***.57

공항 전문반대꾼들은 2020-11-30 16:01:41
제발 어거지좀 부리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본인이 생각해도 본인 말이 안 맞지요?

어거지를 넘어서 거의 광기에 가깝네요

이제 곧 고시나올터이니 다른 지역으로 가시든지

하셔서 오래오래 전문반대꾼의 길 걸으시기를

당신 자식들이 이러는거 알랑가 모르것네.....
121.***.***.38

전 세계 교차활주로운영중인 공항들 국토부에 항의 들어올 2020-11-28 15:46:31
국토부 말대로라면 전 세계에서 교차활주로 운영중인 공항들은 다 폐쇄해야 정상.
암스테르담, 바르셀로나, 파리 등등 운용중.
미국의 경우 두 개 이상의 활주로가 있는 공항 대다수가 교차활주로를 운영하고 있음.
단일 활주로 포함 101개 공항중에서 59개 공항 교차활주로 운영.
국토부는 교차활주로 운영 경험 없어서 못하겠다고 나자빠지고 2공항 하나 더 운영하는게 조직확대나 보직보험용으로도 안전한 선택.
ADPi는 관제인력만은 시급히 보강하고 장비나 시스템, 교차활주로 교육훈련은 천천히 준비하라고까지 권고.
35년 동안 준비하고 점진적으로 활주로 용량 늘리고 관제능력 키우는 걸 못하겠다면 다 책상 비우라고 해야.
건설경기 에어시티 부동산개발 욕심 많은 원희룡지사 만나서 박근혜정부시절 졸속으로 결정한 비리사업임.
118.***.***.175